본문으로 바로가기
53890683 0292019072253890683 06 0602001 6.0.10-RELEASE 29 OSEN 0 popular

'세젤예' 최명길, 눈물로 토해낸 애틋한 모정..안방극장 울렸다[어저께TV]

글자크기
OSEN

'세젤예' 방송화면


[OSEN=박판석 기자]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딸'에서 최명길이 김소연을 버릴 수밖에 없는 사연이 공개됐다. 최명길과 김소연의 사연은 많은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했다.

지난 21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 전인숙(최명길 분)이 자신의 친딸을 찾으려는 한종수(동방우 분)에게 화를 냈다.

인숙은 종수의 협박에 못이겨 결국 딸을 버릴 수밖에 없었다. 종수는 형편이 어려운 인숙의 사정을 이용했다. 종수는 인숙에게 딸을 버리고 친정 식구들을 위해서 효녀심청처럼 살라고 잔인하게 말했다.

OSEN

'세젤예' 방송화면


결국 인숙은 딸 강승연(김소연 분)이 아닌 가족들을 선택할 수밖에 없었다. 생계를 위해서 인숙이 선택할 수 있는 방법은 승연을 버리는 것이었기 때문이다.

인숙은 뒤늦게 자신을 의심하고 딸을 찾는 종수에게 그동안의 한을 쏟아냈다. 인숙은 "당신이 하라는 대로 다 했고, 시키는 것 다했다. 내 새끼 부모 없이 떨고 있을 때, 남의 새끼까지 품고 있었다. 딸을 눈 앞에 두고도 알아 보지 못한다. 당신들이 뭔데 내가 버린 내 새끼를 찾냐"고 단호하게 말했다.

OSEN

'세젤예' 방송화면


특히나 인숙은 종수가 자신의 친딸에게 재산을 빼돌렸다고 의심하는 것에 더욱 분노했다. 인숙은 "돈으로 될 수 있다면 남으로 살았던 그 세월을 돈으로 메꿀 수만 있다면 그렇게 했을 것이다. 그 세월을 돈으로 다시 메꾸고 어미로 다시 살테니까 데려와라. 한 번만 더 내 새끼 건드리면 내 고통 당신 옆에 있는 젊고 그 시건방진 여자한테 똑같이 겪게 해주겠다"고 경고했다.

강미리(김소연 분) 역시 인숙이 자신을 버리는 선택을 할 수밖에 없는 사연을 듣고나서 마음이 복잡해졌다. 가족이라는 인연에 발목잡혀 딸과의 인연을 끊을 수밖에 없었던 인숙과 미리가 과연 화해할 수 있을까. /pps2014@osen.co.kr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