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90287 0092019072253890287 02 0204001 6.0.18-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63742800000 1563742818000 popular

양승태, 법원 직권으로 보석 석방되나…조건 주목

글자크기

양승태, 내달 11일 0시 1심 구속만기

법원 "22일에 직권 보석 여부 결정"

검찰 "합리적 보석 조건 반대 안해"

뉴시스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지난 5월2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사법농단' 관련 1차 공판기일에 출석하고 있다. 2019.05.29.myjs@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박은비 기자 = 사법행정권 남용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양승태(71·사법연수원 2기) 전 대법원장에 대해 법원이 22일 직권 보석 여부를 결정하기로 하면서 보석이 허가될 경우 어떤 조건으로 석방될지 주목된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5부(부장판사 박남천)는 지난 19일 양 전 대법원장의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속행 공판에서 "22일 구속 피고인에 대한 직권 보석에 관해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양 전 대법원장이 다음달 11일 0시 1심 구속 기간이 만료를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재판부는 별도의 기일을 열지 않기로 한 만큼 이날 결정 이후 당사자에게 통보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음날인 23일에는 속행 공판기일로 서류 증거 조사 등이 예정돼있다. 석방될 경우 양 전 대법원장은 이날 불구속 상태로 처음 법정에 나오게 된다.

보석이 허가된다면 지난 3월 이명박 전 대통령 수준만큼 엄격한 조건이 부여될 가능성이 크다. 법원이 구속 만기로 인한 구속취소로 풀어줄 경우 제한을 둘 수 없지만 보석의 경우 운신의 폭을 제한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앞서 검찰은 의견서를 통해 "양 전 대법원장을 보석으로 석방하되 증거인멸 우려를 최소화할 수 있는 합리적 보석 조건을 부여하는 것을 반대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증거인멸 금지 서약 ▲보증금 납입 ▲주거지 제한 ▲해외 출국 제한 ▲가족이나 변호사 외 인물 접촉 금지 등과 같은 보석 조건이 부과돼야 한다고 제시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건부 보석으로 풀려나면 재판부는 1심 구속만기(6개월) 전에 심리를 마무리해야 한다는 부담감을 덜어내게 된다. 현재 검찰이 신청한 증인 212명 중 4명에 대한 증인신문만 마친 상태다.

기소 이후 심리 속도가 더디다는 비판을 의식한 듯 재판부는 지난 19일 밤 자정 가까이 야간 재판을 진행했고, 양 전 대법원장이 두통을 호소하며 자리에서 일어나 "퇴정명령을 해달라"고 불만을 제기하기도 했다.

양 전 대법원장 측 변호인 역시 "최소한 소송관계인의 동의가 있어야 야간 진행이 되는 걸로 안다"며 언제까지 재판을 진행하는지 예상할 수 있게 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결국 양 전 대법원장 변호인 측 반대신문은 시작하지도 못한 채 다음달 5일 오전 10시 법원행정처 기획심의관 출신인 김모 창원지법 마산지원 부장판사를 다시 증인으로 불러 진술을 듣기로 했다.

한편 이날 증인으로 나온 김 부장판사는 자신이 작성한 수많은 문건이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 지시로 작성됐다고 증언했다.

아울러 이미 임 전 차장이 다 보고받은 사실을 보기 좋게 문서화한 것은 "(그 윗선인) 법원행정처장과 대법원장에게 보고하기 위해서 그런 것 같다. 근거 없이 그렇게 말한 게 아니다"라고 진술했다.

silverline@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