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89314 0022019072253889314 05 0506003 6.0.10-RELEASE 2 중앙일보 48388297

이강인은 왜 소속팀에 임대 아닌 이적 요청했나

글자크기

감독, 강한 압박과 측면 공격 선호

스타일 안 맞아 다른 팀 가기 희망

최소 이적료 높아 옮기기 쉽지않아

“꾸준히 뛸 수 있는 팀 임대가 최선”

중앙일보

발렌시아에 이적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진 이강인은 프리시즌 첫 경기에 선발출전했다. 오른쪽 측면 공격수로 45분간 뛰었지만 100% 재능을 발휘하지는 못했다. [사진 아디다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발렌시아(스페인) 미드필더 이강인(18)이 21일(한국시각) 스위스 랑에서 열린 AS모나코전에 선발 출전했다. 2019~20시즌을 준비하는 팀의 프리시즌 첫 경기였다. 오른쪽 측면 공격수로 나선 이강인은 어려운 경기를 했다.

슈팅을 기록하며 최선을 다했지만, 하프타임에 교체됐다. 팀도 0-1로 졌다.

이강인은 지난달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한국을 준우승으로 이끌고 골든볼(최우수선수)까지 수상했다. 그래도 소속팀 내 입지는 좁다. 지난 시즌 프리메라리가 3경기 출전했다. 다음 시즌에도 벤치를 지킬 가능성이 크다.

중앙일보

마르셀리노 발렌시아 감독은 이강인의 거취에 대해 그는 1군선수라면서 원론적인 답변을 내놓았다. [사진 발렌시아 소셜미디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4-2포메이션을 쓰는 마르셀리노 가르시아 토랄(54·스페인) 발렌시아 감독은 중앙 미드필더로 다니 파레호(30·스페인)를 중용한다. 플레이메이커인 주장 파레호는 발렌시아 전술의 핵심이다. 남은 중앙 미드필더 한 자리는 수비가 좋은 프란시스 코클랭이 주로 차지한다.

마르셀리노 감독은 강력한 압박, 그리고 측면 공격을 선호한다. 이강인은 주로 측면 공격수로 나서는데, 자신의 재능을 100% 발휘하기 어렵다. 플레이가 다소 느린 편인 이강인은 볼을 소유하면서 패스를 찔러주는 공격형 미드필더 스타일이다. 파레호가 건재한 상황이라면 발렌시아에서 활약하기 쉽지 않다. 더구나 구단은 지난 시즌 팀을 리그 4위로 이끈 마르셀리노 감독의 선수단 운영에 힘을 실어주는 분위기다.

중앙일보

스페인 지역지는 이강인이 발렌시아에 이적을 요청하는 폭탄발언을 했다고 보도했다. [사진 수페르데포르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18일 현지 신문 수페르데포르테는 “이강인 폭탄 발언. 발렌시아에 임대 아닌 이적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현재 스페인 레반테·에스파뇰·오사수나와 네덜란드 아약스·에인트호번, 독일팀 등이 이강인 영입을 원한다.

발렌시아와 2022년까지 계약된 이강인의 바이아웃(최소 이적료)은 8000만 유로(1056억원)다. 현재로썬 이렇게 큰 액수를 내고 이강인을 영입할 팀은 없다. 발렌시아도 ‘구단의 미래’인 그를 완전히 떠나보고 싶지 않다.

중앙일보

이강인은 발렌시아 프리시즌을 치르면서 새시즌에 잔류할지 또는 팀을 떠날지 결정할 예정이다. [사진 발렌시아 소셜미디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준희 해설위원은 “이강인은 발렌시아 전술 구조상 떠나는 게 더 낫다. 다만 플레이메이커로 꾸준히 뛸 수 있는 스페인 팀으로 임대가 최선이라고 본다. 유럽 챔피언스리그 진출팀을 고집하거나, 완전이적을 고집해 발렌시아와 관계를 청산할 필요까지는 없다”고 조언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