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89215 0292019072153889215 06 0602001 6.0.9-release 29 OSEN 0

'구해줘홈즈' 대전 '카페+주거' 동반 매물 찾기‥끝나지 않은 '대결Ing'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김수형 기자] 카페와 주거공간을 찾아나선 가운데 복팀과 덕팀의 끝나지 않은 승부를 예고했다.

21일 방송된 MBC 예능 '구해줘, 홈즈'에서 카페와 주거공간을 찾아야하는 의뢰인 사연이 전해졌다.

이날 대결에 앞서 팀별 견적을 나누며 복팀과 덕팀이 서로를 경계했다. 이어 의뢰인을 소개, 카페사업 창업 유망주였다. 다양한 아르바이트 열심히 살아왔다는 의뢰인은 "카페 창업 위해 지금도 열심히 일하고 있다"며 절실한 마음을 전하면서 "1층 카페공간, 2층은 주거공간 찾고 있다, 미리 신혼집으로 충분한 공간이길 바란다"고 전했다.

최대 6억까지 가능하다는 의뢰인을 위해 매물을 보러 나섰다. 덕팀에선 알바생에서 CEO로 변신한 오정연과 노홍철이 먼저 그려졌다. 첫 매물부터 소개했다. 대전에서 카페와 주거공간까지 찾아야하는 상황.

이어 꼼꼼히 매물을 살펴봤다. 오정연은 카페 이미지만으로 어떻게 공간을 활용할지 의견을 전했고, 2층 주거공간도 둘러봤다. 혼자 아닌 둘도 넉넉한 공간이었다. 신혼집으로 쓸 수 있는 독립 공간을 원했던 의뢰인의 조건과 맞닿았다.

OSEN

노홍철은 1층은 책방, 2층은 주거공간으로 살고 있다는 노홍철은 "아무래도 사생활보호가 문제"라면서 1층과 2층의 문이 나누어져 있다고 했다. 원터치로 움직이는 철통보안 대문이 있기 때문이었다. 노홍철은 "CCTV는 8대 설치가 됐다"고 덧붙였다. 가장 궁금한 가격에 대해 1호 매물 매매가는 3억 9천 8백만원이라 했고, 최대 예산과 2억 2천만원 차이나 났고 모두 환호했다.

복팀이 그려졌다. 김동현과 장동민이 함께 거리로 나섰다. 이어 한 카페로 방문, 모두가 로망이 있는 카페 비주얼이었다. 역대급 매물을 예고, 스튜디오 느낌에 고급공간에 눈길을 끌었다.영락없는 카페 비주얼에 모두 감탄, 부담까지 덜어준 리모델링 인테리어가 갖춰진 금손 하우스였다.

집주인은 전체옵션까지 모두 줄 것이라 했고, 의뢰인이 리모델링까지 최소화를 바랐기에 조건에 적합했다. 무엇보다 콘셉트별로 다양한 카페공간이 눈길을 끌었다. 게다가 테이블이 10개 정도 넉넉히 들어갈 공간도 충분했다.

OSEN

계속해서 2층으로 이동, 공간이 분리되어 있었다. 마당은 협소하지만 2층에 널찍한 베란다 공간이 있었다. 카페공간을 추가할 수 있는 활용도 높은 베란다였다. 2층 역시 주방과 거실이 분리된 깔끔한 인티레어의 주거공간이었다. 신혼부부 공간이 가능할지 확인했고, 환기가 가능한 큰 창문이 있었다. 예쁜 조명부터 침대까지 기본옵션으로 준비됐다.

하지만 주택으로 용도가 되어 있어 상업용으로 바꿀 경우 정화조 공사가 필요하다고 했다.집주인은 이렇게까지 모두 포함해서 3억 9천만원이라 불렀다. 직접 공사해서 가능한 금액이라고 했다.

다시 덕팀이 그려졌다. 사거리 코너길에 위치해 역세권과 먹자골목이 근접하게 위치했다. 주택을 리모델링한 외관이라 소개했고, 화이트로 마감된 카페 비주얼이 한 눈을 사로 잡았다. 리얼한 완성형 카페가 매물로 나온 상황. 게다가 "카페도구 모든 옵션에 다 들어있다"고 말해 깜짝 놀라게 했다. 역시 카페 리모델링에 대한 의뢰인 고민을 덜 수 있는 매물이었다.

OSEN

다음은 주거공간으로 이동했다. 집으로 가기 전 2층에도 카페로 활용되는 공간이 있었다. 거실 겸 안방으로 변경할 수 있는 장점이 있었다. 하지만 카페 공간은 좋지만 주거공간으로는 다소 애매한 상황. 가장 중요한 가격에 대해선 매매가 6억이라 전했다. 예산 최대치라 아쉬움이 남았다. 하지만 당장 바로 영업이 가능한 완성형 카페기에 덕팀은 이를 대표 매물로 꼽았다.

복팀은 두번째 매물을 소개했다. 단독 저택에 마당까지 있었다. 덕팀에선 "애완견 동반한 카페로 활용도 되겠다"고 말할 정도였다. 사업 아이템이 분명한 상황. 이때, 또 한번 비밀의 방이 공개됐고, 누구도 생각 못한 새로운 형식의 매물을 예고해 궁금증을 안겼다. /ssu0818@osen.co.kr

[사진]‘구해줘, 홈즈’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