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86658 1082019072153886658 06 0602001 6.0.1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popular

'집사부일체' 장윤정, 트로트X후배 사랑 가득한 트로트 야유회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집사부일체' 장윤정이 후배들과 함께 흥겨운 트로트 야유회를 마쳤다.

21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장윤정이 후배 사랑을 드러냈다.

이날 장윤정은 제자들에게 트로트 비법을 전수했다. 첫 글자가 가장 중요하고, 눌러줄 땐 확실히 눌러줘야 한다고. 제자들은 사부가 알려준 스킬을 토대로 각자 애창곡을 선보였다. 이승기는 자신의 곡 '내 여자라니까'를 불렀고, 육성재는 '너를 위해'를 노래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장윤정은 제자들에게 모시조개 샤부샤부를 만들어주었다. 장윤정의 비법 육수에 제자들은 "국물만 먹어도 맛있다"라며 감탄했다. 장윤정은 제자들에게 해주는 것처럼 후배들의 밥도 잘 챙긴다고.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윤정은 "무명시절에 밥이 정말 절실했다"라며 후배들을 챙기는 이유를 말했다. 장윤정은 "필요 없어져서 없어지는 사람 말고, 후배들이 날 밟고 올라갈 때 받쳐주는 선배가 되고 싶다. 그러려면 내가 내려오는 와중에 잘하고 있어야 하더라"라는 바람을 드러냈다.

이후 장윤정의 패밀리 야유회가 시작됐다. '흔들어주세요'를 부른 소유미가 먼저 등장했다. '빠이 빠이야'를 부른 소명의 딸이라고. 이어 노란 수트를 입은 나무, 영탁, 김빡(김인석, 윤성호), 윤희 등이 등장했다. 김빡은 "저흰 장회장님을 엄마라고 부른다. 장회장님 아니었으면 저희가 ' 집사부일체'에 나올 수 있었겠냐"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장윤정은 트로트 그룹 오로라 출신 윤희에게 감동한 일화를 전했다. 윤희가 지나가면서 하는 말을 기억해 선물해줬다고. 장윤정은 "제가 주면 줬지 받는 일이 거의 없는데, 그때 감동했다"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이승기가 김빡에게 "두 분은 드린 거 없냐"라고 묻자 장윤정은 "부담"이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윤정은 김빡에 대해 "'트로트나 해볼까'라고 도전하는 건 좋게 안 보인다. 그래서 이분들도 재미 삼아 하시는 줄 알고 진지하냐고 물어봤더니, 정말 진지하다고 하더라"라고 했다. 김빡은 진지하게 트로트에 임하는 것이었지만, 곡을 받지 못해 걱정하고 있었다고.

이에 장윤정은 "그래서 제 수많은 히트곡을 쓰신 분을 바로 만나게 해드렸다"라고 밝혔다. 김빡은 "저희끼리도 계속 얘기했다. 왜 저분이 우릴 도울까. 장윤정 씨는 진짜 트로트를 사랑하시는 분이더라"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1초 노래방 대결이 시작됐다. 이승기는 트와이스의 'TT'를 1초만에 맞혔다. 이승기는 군대 시절을 떠올리며 "나 이거 다 알아"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장윤정은 춤을 귀엽게 춘 육성재에게 선물을 건네 웃음을 자아냈다. 추임새로 흥을 돋우던 장윤정은 흥을 참지 못하고 결국 마지막 노래에 출격하기도.

장윤정은 "오늘 함께하면서 여러분을 향한 사랑이 불 지펴지는 느낌을 받았다. 내가 더 잘하고 있어야 필요할 때 힘이 되어주는 사람이 될 수 있단 생각이 들었다"라며 잘하고 있겠다고 약속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