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86448 0042019072153886448 06 0603001 6.0.9-release 4 YTN 0

[Y현장] 엑소라 쓰고 '최고'라 읽다…9만 엑소엘 파워(종합)

글자크기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엑소가 국내 최정상 그룹임을 완벽 입증했다. 엑소를 응원하는 팬덤 '엑소엘'은 가히 쉬지 않고 공연장을 함성 소리로 채웠다. 팬이 아니고서는 감당할 수 없는 화끈하고 어마어마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21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에 위치한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는 엑소 다섯 번째 단독 콘서트 'EXO PLANET #5 - EXplOration-'이 개최됐다. 이번 공연은 지난 19일부터 21일, 26일부터 28일까지 총 6일간 약 9만여 팬들과 함께 한다. 군 입대한 멤버 시우민과 디오를 제외한 나머지 멤버들로 무대가 꾸며졌다.

이번 콘서트는 엑소와 함께 떠나는 '탐험'을 콘셉트로 엑소의 다채로운 음악과 강렬한 퍼포먼스, 환상적인 무대 연출이 어우러진 웰메이드 공연을 선사해 관객들을 열광시켰다.

엑소는 '으르렁', '중독', 몬스터', '파워' 등 히트곡들은 물론, '템포', '러브샷', '그래비티', '사인', '오아시스' 등 정규 5집 및 리패키지 앨범 수록곡, '불공평해' 등 겨울 앨범 수록곡 등 총 24곡의 무대를 선사, 한시도 눈을 뗼 수 없는 황홀한 음악 세계로 관객들을 이끌었다.

더불어 22일 출격하는 엑소의 첫 듀오 세훈&찬열은 신곡 '왓 어 라이프'와 '부르면 돼' 무대를 최초로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백현의 감미로운 보컬이 돋보이는 '유엔 빌리지', 첸의 뛰어난 가창력을 만날 수 있는 '라이츠 아웃', 매혹적인 퍼포먼스가 인상적인 수호의 '지나갈 테니', '힙합 카리스마가 시선을 사로잡는 카이 '콘페션'까지 멤버들의 개성 넘치는 솔로 무대도 공연의 매력을 배가시켰다.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엑소는 멘트 시간은 단 두번에 불과했다. 멘트보다는 자신들의 수많은 히트곡 라이브 무대롤 보여주는 데 집중했다. '닿은 순간' 무대 이후, 처음 입을 열었다. 엑소는 "오늘 공연 드레스코드가 노란색이다. 모두 노란계열을 입고 오셔서 모두 병아리같다. 귀엽기도 하고 예쁘기도 하다"면서 "민들레꽃(노란색)은 밟아도 밟아도 죽지 않는다. 그것처럼 오늘 우리 모두 끝까지 죽지않고 최고의 열정으로 놀아보자"라고 힘을 돋우었다.

이번 공연은 본무대와 중앙 무대, 서브 무대를 하나로 연결해 멤버들과 관객들의 거리를 좁혔으며 대형 윙카, 무대의 바닥 LED, 키넥틱볼 등 화려한 무대 연출이 어우러져 볼거리를 더했다. 파워풀한 안무와 비롯, 멤버들의 치명적인 표정 연기는 팬들의 마음을 더욱 크게 흔들었다.

공연을 관람하러 온 눈에 띈 관객이 있었다. SM엔터테인먼트 이수만 대표와 선배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이특과 규현이다. 엑소는 이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며 더욱 힘있고 완성도 있는 무대를 선사하기 위해 노력했다.

또 이날 엑소는 뜻밖의 신보 발표도 예고했다. 리더 수호는 "올해가 가기 전, 빠르면 올 겨울이 오기전 앨범을 낼 계획이다. 해외투어 다니면서 꾸준히 작업할 예정"이라고 밝히며 팬들을 설레게 했다.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소는 22곡을 열창했다. 약 3시간 정도 공연은 이어졌고 팬들은 끊임없이 환호했다. 엑소는 '불공평해', '발자국', '여기 있을게'를 앙코르곡으로 들려주며 대장정에 마침표를 찍었다.

엑소는 이번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해외 투어에 나설 예정이다.

YTN Star 지승훈 기자 (jiwin@ytnplus.co.kr)

[사진제공 = SM엔터테인먼트]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