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85550 0032019072153885550 01 0103001 6.0.14-RELEASE 3 연합뉴스 52041027 popular

'추경·정경두 해임안' 강경대치 속 "新친일"-"친일프레임" 공방(종합)

글자크기

이인영 "한일전 백태클 경고"…나경원 "청와대·여당 한심"

내일 의장 주재 3당 원내대표 회동…의사일정 합의 불투명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고상민 기자 = 지난 주 6월 임시국회를 성과 없이 마친 여야는 휴일인 21일에도 정국 해법을 찾지 못하고 '출구없는' 강경 대치를 이어갔다.

오는 22일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이 예정돼 있지만, 추가경정예산(추경) 처리를 둘러싼 입장차가 뚜렷해 당장 이렇다 할 합의를 이루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연합뉴스

교섭단체 원내대표들 '문 의장과 2차례 만남, 합의는 불발'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이 19일 오후 문희상 국회의장과의 2차례 회동에서 합의점을 찾지 못한 채 각각 나오고 있다. 사진 왼쪽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사진오른쪽은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오른쪽)와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2019.7.19 kjhpress@yna.co.kr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이 정경두 국방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 표결과 북한 목선의 삼척항 입항 사건에 대한 국정조사를 요구하는 데 대해 '소모적인 협상으로 시간을 낭비하지 않겠다'며 단호한 태도를 보였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한국당의 반복적인 정쟁에 매여 의사 일정 합의에 소모적인 시간을 허비하느니 한국당이 추경을 처리할 때까지 기다리면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일부터 착실히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강대강' 대치를 원한다면 우리가 선택할 수 있는 수단도 꽤 많이 있다는 것을 경고한다"며 양보 불가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 원내대표의 이런 입장은 지난 6월 한국당의 '국회 보이콧'에 6월 임시국회 소집 강행과 '상임위 풀가동'으로 맞서던 전략을 상기시킨다.

이 원내대표는 다만 '최악의 경우 추경을 포기하겠다는 뜻인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전혀 그렇지 않다. 여전히 추경은 꼭 필요하다"고 답해 야당과의 협상 여지를 열어놨다.

민주당은 아울러 일본의 수출규제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한국당의 초당적 협조를 촉구했다.

이해식 대변인은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국민은 하나로 똘똘 뭉치고 있는데 국민의 대표인 의원들은 국회 문을 닫고 뿔뿔이 흩어졌다"며 "한국당은 이제라도 다시 국회 문을 열어 민생법안과 추경 처리에 함께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기자간담회 하는 이인영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추경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19.7.21 cityboy@yna.co.kr



반면 한국당은 6월 임시국회를 '빈손' 국회로 만든 책임을 민주당으로 돌렸다.

민주당이 정경두 국방부 장관 해임건의안 표결이나 북한 목선 국정조사를 수용하지 않고 추경 처리만 압박한다면 의사 일정에 합의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결국 또 들고나온 것이 추경 탓, 야당 탓인가"라며 "(민주당이) 일본 통상보복 조치라는 국가 위기마저도 추경 압박을 위해 활용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수십 배, 수백 배 가치 있는 규제 완화, 경제활성화 법안 처리에는 무관심하면서 생색용 1천200억원, 3천억원 예산으로 일본 통상보복 위기가 극복되나"라고 반문했다.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6월 임시국회를 '맹탕' 국회로 만든 민주당이 임시국회 파행의 책임을 한국당에 돌리고 있다. 적반하장도 유분수"라며 "한시가 급하다던 추경 처리를 갑작스레 헌신짝 버리듯 차버린 것은 바로 민주당"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민주당은 추경 통과와 안보 파탄에 책임을 지고, 북한 목선 국정조사 요구안과 정경두 장관 해임건의안을 포함한 '투 포인트' 본회의 개최에 즉각 응하라"고 촉구했다.

바른미래당 역시 국회 파행의 책임이 민주당에 있다고 가세했다.

바른미래당은 여야 물밑 교섭을 통해 이번주 안으로 원포인트 국회를 열고 정경두 장관 해임안과 추경을 일괄 처리하자고 거듭 제안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민주당이 국방부 장관 해임안이나 국정조사를 거부하면서 본회의까지 무산시킨 것은 '자리'가 '민생'보다 먼저라는 본색을 드러낸 것"이라며 "책임을 떠넘기는 '집권야당'이 돼서는 곤란하다. 민주당의 전향적인 인식 전환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한 대응 방식을 둘러싸고 설전에 가까운 공방을 벌였다.

이 원내대표는 기자간담회에서 "한국당이 한일전에서 백태클 행위를 반복하는 데 대해 준엄하게 경고한다"며 "우리 선수를 비난하고 심지어 일본 선수를 찬양하면 그야 말로 신(新) 친일로, 국민이 퇴장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나 원내대표는 페이스북 글에서 "'신 친일', 국가적 위기 앞에서도 야당 탓을 하기 위해 친일 프레임을 가져가는 한심한 청와대·여당"이라며 "제발 국익과 대한민국의 미래를 생각해달라"고 반박했다.

연합뉴스

발언하는 나경원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7.19 cityboy@yna.co.kr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