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85267 1182019072153885267 01 0101001 6.0.10-RELEASE 118 오마이뉴스 0 popular

조국 '우파 역행론'과 이인영 '신 친일론'에 발끈한 한국당

글자크기

조국 "국익 최우선인 우파, 한국에선 정반대"... 나경원 "야당 탓 위해 친일 프레임"

오마이뉴스

원내대책회의 주재한 나경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지난 16일 오전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하며 생각에 잠겨 있다. ⓒ 남소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등 당청 인사들이 주말 사이 일본의 무역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한 '팩트 체크'와 대응책 마련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안 처리를 연달아 강조하며 대일·대야 압박에 나선 가운데, 자유한국당은 "총선용 반일 감정 조장"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보수 야권 비판 합세... 바른미래당 "80년대식 사고로 반일 선동"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특히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신친일, 국가적 위기 앞에서도 야당 탓을 하기 위해 친일 프레임을 가져가는 한심한 청와대, 여당이다"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가 같은 날 기자간담회에서 "경제 한일전에서 한국당의 백태클 행위 반복을 경고한다"면서 "우리 선수나 비난하고 심지어 일본 선수를 찬양하는 것이야말로 신친일"이라고 발언한 데 대한 반박이었다.

민주당이 이른바 '재팬 리스크' 축소를 위해 증액을 요청한 추경 예산안에 대해선 "깜깜이, 생색용 1200억, 3000억으로 일본 통상 보복 위기가 극복 되느냐"면서 반대 입장을 고수했다. 민경욱 대변인 또한 같은 날 논평에서 조국 수석의 페이스북 글을 겨냥 "국민정서를 이분법적 사고로 나눈 것도 모자라 반일감정까지 선동하는 의도가 뻔하다"고 말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을 "자연스럽고 합헌적인 일"이라며 일본의 규제 조치를 비판한 데 대해선 "보복 정치, 보복 외교로는 어떤 갈등도 해결할 수 없다"며 이 같은 주장 또한 "총선을 위한 사익"이라고 깎아 내렸다. 보수 야당인 바른미래당 또한 같은 날 논평에서 "정부 여당의 586 운동권들은 80년대식 사고로 반일 선동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조국 "일본 궤변 반박커녕 암묵적 동조, 개탄스러워"
오마이뉴스

▲ 조국 민정수석이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게시글. ⓒ 조국 페이스북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보수 야권의 이 같은 반발에도 당청은 대일 대응 공조를 이어나가고 있다. 조국 민정수석은 특히 같은 날 오전부터 약 2시간 간격으로 페이스북에 5건 이상의 글을 올려 일본 경제 규제 조치에 대한 정부 기조에 "국민적 지지"를 요청했다. 이인영 원내대표의 기자간담회 기사와 일본의 주장을 팩트체크한 보도도 연달아 공유했다.

조 수석은 한 게시물에서 "일본 국력, 한국보다 위다. 그러나 지레 겁먹지 말고 쫄지 말자"면서 "제일 좋은 것은 WTO 판정이 나기 전에, 양국이 외교적으로 신속한 타결을 이루는 것이다. 그러나 법적 외교적 쟁투를 피할 수 없는 국면에는 싸워야 하고, 또 이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규제 대응 추경 관련 기사를 공유한 게시글에선 "왜, 어떤 목적으로 이러한 내용의 추경을 반대하고 막아서나"라고 비판했다.

개인 배상은 한일청구권 협정에 포함되지 않았음에도, 청구권 소멸을 고집하는 일본의 주장을 거론한 글에선 "(이러한) 궤변에 반박하기는커녕, 노골적 또는 암묵적으로 동조하며 한국의 대법원과 문재인 정부를 매도하는 데 앞장서는 일부 한국 정치인과 언론의 정략적 행태가 개탄스럽다"면서 "전통적으로 우파가 국익을 최우선으로 하는 법인데, 한국에선 정반대다"고 말했다.

조혜지 기자(heyzee.joe@gmail.com)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