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83059 0032019072153883059 01 0105003 6.0.10-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김현미-김현아, 일산 집값 놓고 연일 공방…총선 전초전?(종합)

글자크기

김현아 "일산 공시가격 높다" 주장에 국토부 "표본·시점 모두 오류" 반박

"일산·분당 구체적 공시가 현실화율 밝혀라" 재반박까지

(세종=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현역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을 겸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김현아 의원(자유한국당)이 최근 일산 집값을 쟁점으로 하루가 멀다하고 공방을 벌이고 있다.

김현미 장관은 이미 내년 총선에서 현 지역구(일산 서구)로 다시 출마하겠다는 의사를 밝혔고, 야당에서는 김현아 의원이 대항마 잠재 후보로 거론되는 만큼 이미 양측이 총선 전초전에 돌입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연합뉴스

김현미 장관-김현아 의원 일산 지역구 놓고 설전
[연합뉴스TV 방송 캡처]



◇ 김현아 "6억원 아파트 공시가 일산 4.3억, 분당 3.6억" 주장

21일 국회와 국토부에 따르면 김현아 의원실은 최근 유튜브에 '일산과 분당의 불공평한 공시가격 현실화율'이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올렸다.

김 의원은 영상에서 "일산과 분당이 비슷한 시기 설립돼 거주 여건에 큰 차이가 없는데도 2018년 기준 고양시 일산 서구의 공시가격 현실화율(실거래가 반영률)은 72%인데 비해 성남 분당구는 60.7%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공시가격 현실화율은 재산세 등 과세 기준이 되는 공식 집값을 말하는 '주택 공시가격'이 실제 거래되는 집의 시세를 어느 정도 반영하고 있는지 비율로 나타낸 것이다.

이런 공시가 현실화율 차이 때문에 같은 시세 6억원짜리 아파트라도 일산 서구 아파트의 공시가는 4억3천만원이지만, 분당구의 경우 3억6천만원에 불과하다는 게 김 의원 측의 설명이다.

그는 "3기 신도시 개발 공급 폭탄으로 고양시 자산 가치 하락이 우려되는데도 재산세까지 더 많이 내는 상황"이라며 대놓고 일산 지역의 '3기 신도시 반대' 여론을 부추겼다.

다만 김 의원은 "공시가격 실거래가 반영률(현실화율)을 정부가 주택 유형별 전국 평균값만 밝히고 산정 방법조차 공개하지 않아 정확한 계산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활용 가능한 자료를 토대로 추론한 것이다. 일산 서구의 아파트가 상대적으로 많아 현실화율이 더 높게 나타날 수도 있다"며 스스로 분석의 한계를 인정했다.

하지만 뒤이어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작년 거래가 많았던 두 지역 주요 단지들의 실거래가를 바탕으로 분석해봐도 고양시 덕양구 삼송2차아이파크, 일산 서구 두산위브더제니스, 동구 일산요진와이시티 등의 공시가 현실화율은 64.6∼71.2%인데 비해 성남 분당구 시범한양, 한솔마을5단지, 장안타운 건영, 분당파크뷰, 단대푸르지오 등은 58.6∼64.4%로 낮았다"면서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연합뉴스

김현아 의원실의 일산-분당 공시가 현실화율 차이 주장
[김현아 의원 유튜브 동영상 중 캡처]



◇ 국토부 "일산-분당 공시가 현실화율 차이 없어…명백한 통계오류"

이 내용이 일산 지역 온·오프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사실'인 것처럼 퍼지자 결국 국토부가 직접 해명과 반박에 나섰다.

국토부의 입장은 한마디로 "김현아 의원의 '일산-분당 공시가 현실화율 차이' 주장은 잘못된 통계 방법에 따른 명백한 오류"라는 것이다.

공시가격 현실화율은 해당 지역 공시가격(분자)을 시세(분모)로 나눈 값으로, 이를 정확히 추정하려면 분자·분모의 주택 유형(아파트·연립·다세대 등)과 표본 수, 비교 시점이 같도록 데이터를 맞춰야 한다.

하지만 김현아 의원의 현실화율 통계는 3가지 측면(유형·표본 수·비교 시점)에서 모두 다른 데이터를 적용했다는 게 국토부의 지적이다.

국토부의 설명에 따르면 우선 김현아 의원의 통계상 분자(공시가격)에는 아파트·연립·다세대가 모두 포함된 전체 공동주택 데이터가 사용된 반면, 분모(시세)에는 연립·다세대가 빠지고 아파트만 적용됐다.

연합뉴스

국토부가 지적한 '김현아 의원실 일산·분당 공시가 현실화율 통계'의 오류
[국토교통부]



표본 수 측면에서도 분자(공시가격)는 공시대상 공동주택 전부(일산 서구 8만9천가구, 분당 13만1천가구)인데, 분모(시세)는 월간 아파트 가격 동향 조사에 사용되는 표본(일산·분당 각각 150여개, 아파트 전체의 0.1% 수준)뿐이라서 차이가 크다.

데이터 시점의 경우도 분자(공시가격)의 공시가격은 2018년 1월 1일 기준이지만, 분모(시세)는 정확히 언제 기준인지 명확하지 않다. 한국감정원의 검토 결과, 2018년 1월 이후 시세 변동이 반영된 2018년 특정 달의 데이터로 파악됐다는 게 국토부의 주장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정부가 추정한 일산 서구와 성남 분당구의 공동주택 공시가격 현실화율은 전국 평균(68.1%)과 비슷한 수준이며 차이가 거의 없다"고 밝혔다.

김현아 의원은 이런 국토부의 해명에 이날 유튜브와 페이스북 등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한 번도 공개하지 않던 현실화율 계산식을 처음 공개해줘서 고맙다"고 비꼬며 "일산과 분당의 2018, 2019년 기준 구체적 현실화율을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김 의원은 국토부의 계산식에 대해서도 "분모가 공시대상 공동주택의 '시세 총액'이라는데, 시세가 실거래가인지 세평가격(호가)인지 분명하지 않다"며 "그동안 실거래가는 공시 물량 대비 발생 건수가 매우 적고, 시기·지역적인 편중, 정상적 시장 가격으로 보기 어려운 사례가 많아 실거래가 반영률 통계를 (국토부가) 신뢰하기 어렵다더니, (이번 계산식의) 현실화율은 어디에서 나온 것인지 밝혀달라"고 재반박했다.

이미 김현미 장관과 김현아 의원은 앞서 지난 10일 국회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 과정에서 부동산 정책과 지역구 출마 여부 등을 놓고 한 차례 격돌한 바 있다.

김 의원은 직접적으로 김 장관의 지역구 일산 집값을 거론하며 "비슷한 시기에 시작한 분당 주택 가격이 일산의 두배를 넘는다"며 "노력만 마시고 좀 뭘 완성해내라"고 공격했다.

이에 김 장관은 "그 말씀 하실 줄 알았다. 제가 국회의원 8년 하면서 일산에 2개의 지하철을 착공하고 지하철 1개 노선을 연장했으며 2개 철도 노선도 확정했다"고 맞받았다.

최근 집값 반등 움직임, 공시가격 산정 원자료(raw data) 공개 등을 놓고도 설전을 벌이다 심지어 "현 지역구(일산 서구) 그대로 내년 총선에 나가느냐"는 김 의원의 질문에 김 장관은 "예. 김 의원님도 (일산 서구에) 자주 다니시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노골적으로 견제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제가 가지 않구요, 의원실로 (일산 주민들로부터) 연락이 많이 오고 (주민들이) 찾아 오신다"고 응수했다.

shk99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