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82281 0242019072153882281 01 0101001 6.0.12-HOTFIX 24 이데일리 52041027 popular

이인영 “한국당, ‘착한 추경’을 ‘나쁜 정쟁’으로 만들었다”

글자크기

21일 기자간담회에서 추경안 관련 ‘강대강’ 입장 확인

“조건없이 처리하겠다고 할 때까지 기다릴 것” 백기투항 요구

“대일 경제전쟁 눈앞, 추경 발목잡기 곱게 보일리가”

이데일리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추경 관련 기자간담회장으로 들어서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1일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이 교착상태에 빠진데 대해 자유한국당을 비난하며 “조건 없이 추경을 처리하겠다고 스스로 말할 때까지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자유한국당의 정쟁은 여기에서 멈춰야 한다”며 “끝까지 자신들만 옳다고 고집한다면 우리(더불어민주당) 역시 옳다고 생각하는 바를 단호하게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추경안 처리와 관련해 사실상 ‘강 대 강’으로 대하겠다는 것이며 야당의 요구를 수용할 뜻이 없음을 시사한 것이다.

이 대표는 “(야당이)착한 추경을 나쁜 정쟁으로 몰았다”라며 “말바꾸기와 조건 바꿔달기로 추경은 지칠 대로 지쳤으며 자유한국당과 지도부는 민생을 볼모로 정략적인 이익만 생각하는 나쁜 정쟁에 취해있다”고 몰아붙였다. 그러면서 여당이 선택할 수 있는 강경 수단이 많다고 야당을 향해 경고했다.

자유한국당이 추경안 처리의 조건으로 내건 정경두 국방부 장관 해임건의한 표결 및 국정조사에 대해서는 수용할 뜻이 없음을 재확인했다. 이 대표는 “야당이 대일 결의문 채택과 추경안 처리를 위해 본회의를 열자고 하면 당연히 응하겠다”며 “국방장관 해임안이나 국정조사를 요구한다면 응하지 않을 것”이라 말했다. 최악의 경우 추경을 포기할 수도 있겠느냐는 질문에는 “전혀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 대표는 현재의 여야 관계를 배고픈 아이와 빵을 가진 아이에 비유했다. 그는 “배고픈 친구에게 빵을 주겠다며 심부름을 시켜 세 번이나 한 후에 동생의 뺨을 때린다고 하면 하겠나”며 “뺨 때리라 한 친구가 야속할 것이며 평생 좋은 친구사이가 안될 것”이라 표현했다.

이어 일본의 경제보복과 관련해 여야가 힘을 합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을 향해 “한일전에서 백태클을 해서야 되겠느냐”며 “우리 선수나 비난하고 심지어 일본을 찬양하는 건 ‘신 친일’이나 다름 없다”고 경고했다.

이대표는 22일로 예정한 문희상 국회의장 주도의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실마리를 찾기를 바랐다. 그는 “추경은 경제 한일전에 대처하기 위해 꼭 필요하다”며 “조건없는 대일 결의문 채택과 추경 처리안의 돌파구가 열리기를 희망한다”고 합의를 촉구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