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82184 0182019072153882184 05 0507003 6.0.12-HOTFIX 18 매일경제 0

불펜 방화로 승리 날린 커쇼 "실망스럽다" [현장인터뷰]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불펜진의 방화로 승리를 날린 LA다저스 선발 클레이튼 커쇼는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커쇼는 21일(한국시간)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홈경기 선발 등판, 6이닝 2피안타 1볼넷 10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6-0으로 앞선 6회말 교체됐는데 불펜진이 무너지며 6-6 동점을 허용, 승리가 날아갔다. 다저스는 결국 10-6으로 이겼다.

커쇼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6-0으로 앞선 상황에서 내려와 승리투수가 되지 못했다. 실망스러운가?'라는 질문에 "실망스럽다"고 답했다.

매일경제

커쇼는 6이닝 무실점으로 팀의 6-0 리드를 이끌고도 승리투수가 되지 못했다. 사진(美 로스앤젤레스)=ⓒAFPBBNews = News1


6회까지 97개의 공을 던진 그는 "더 던지고 싶었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교체는 닥(데이브 로버츠 감독의 애칭)의 결정이다. 결과야 어쨌든, 휴식일이 다가오고 있었기에 한 이닝 더 던지기 좋은 타이밍이라 생각했다. 닥은 더 큰 그림을 갖고 결정을 내렸기에 이를 두고 다툴 수는 없었다"고 말을 이었다.

커쇼는 불펜진에 대한 실망감도 드러냈다. "우리 팀에는 좋은 투수들이 있다. 이들은 좋은 구위를 갖추고 있다"며 운을 띄운 그는 "중요한 것은 더 꾸준해야 한다는 것이다. 선발들도 크게 다르지 않다. 어제 켄타와 켄리는 믿을 수 없는 활약을 보여줬다. 오늘은 잘 안됐다. 꾸준함을 찾아야 한다"며 동료들의 분발을 촉구했다.

한편, 로버츠 감독은 "나는 그런 모습을 좋아한다. 모든 선발들이 그런 모습을 보여주는 것을 좋아한다"며 에이스의 승부욕을 칭찬했다. 그러면서도 "6회까지 6-0으로 앞선 상황에서 내려왔다. 승리투수가 되지 못한 것은 실망스럽겠지만, 중요한 것은 팀이 이겼다는 것이다. 지금 우리의 상황을 봤을 때 그를 무리하게 기용하는 것은 말이 안 되는 선택이었다. 몇년간 꾸준히 해온 방식"이라며 커쇼를 6이닝 97구에 교체한 것은 옳은 결정이었다고 말했다.

커쇼의 투구에 대해서는 칭찬했다. "아주 좋았다. 슬라이더, 커브가 좋았다. 패스트볼 커맨드도 잘됐고 볼배합도 좋았다"고 칭찬했다.

커쇼역시 "슬라이더가 조금 더 좋았다. 패스트볼 커맨드도 더 좋았을 것이다. 전반적으로 구위가 더 날카로웠다"며 자신의 투구를 자평했다. "볼배합에 있어 창의적일 필요가 있었는데 (포수) 반스가 아주 잘했다. 평소보다 삼진을 더 많이 잡을 수 있어 좋았다"며 시즌 첫 두 자리 수 탈삼진의 공을 포수에게 돌렸다. greatnemo@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