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80019 0102019072153880019 04 0401001 6.0.10-RELEASE 10 서울신문 0

미스 미시건 우승자, 지난해 히잡 트윗 때문에 닷새 만에 왕관 박탈

글자크기
서울신문

무슬림에 대한 공격적인 언급이 담긴 트윗 글을 여러 차례 올린 2019 미스 미시건 우승자가 왕관을 박탈당했다.

주인공은 미시건 대학에 재학 중인 캐시 주로 지난해 세계 히잡의 날을 맞아 올린 트윗 글이 뒤늦게 논란을 일으키자 미스 월드 미국 대회 주최측은 19일(이하 현지시간) 그녀의 트윗 글이 “공격적이며 생각 없으며 부적절하다”고 지적하며 그녀의 왕관 타이틀을 박탈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14일 대회 우승을 차지한 지 닷새 만의 일이었다.

지금은 삭제된 그녀의 글 첫 편은 캠퍼스에서의 무슬림학생연맹에 관해 지적하고 있다. 그녀는 “우리 대학 캠퍼스 부스에는 ‘히잡을 쓰세요’라고 적혀 있는데 누군가 내게 그저 패션 액세서리인지, 아니면 신앙에 관련된 물건인지 말해주라. 아니면 그저 자신이 이슬람 율법 아래 억눌리고 있는 것에 익숙해지고 있음을 드러내겠다는 건가“라고 되물었다.

누군가 답글을 달자 그녀는 두 번째 트윗을 날렸는데 “흑인 다수의 죽음이 다른 흑인들의 (총기) 공격에 의한 것임을 알고 있는가? 다른 이를 탓하기 전에 당신네 커뮤니티 안의 문제들로부터 고치라”고 주문했다.

그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열렬히 지지하며 논란을 일으킬 법한 트윗을 여러 차례 올렸다. 미시건주 대학 공화당 지지자 모임의 부회장이기도 한 주는 통계와 팩트를 언급했는데도 다른 의견을 갖고 있다고 인종주의자가 아닌 사람을 인종주의자로 몰아붙이며 사람들을 차별하는 기관에 의해 차별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수많은 보수주의자들이 지지 글을 올리고 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