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77112 0292019072153877112 06 0602001 6.0.9-release 29 OSEN 0

‘황금정원’, 첫방부터 고구마 1도 없는 ‘초고속 사이다 주드’탄생[핫TV]

글자크기
OSEN

[OSEN=강서정 기자] ‘황금정원’이 첫 회부터 싹쓸이로 휘몰아쳤다. 캐릭터들의 과거 사연과 사건들이 첫 회부터 활화산처럼 쏟아지며 한 순간도 눈을 떼지 못하게 했다. 특히 이름을 빼앗긴 한지혜부터 이름을 빼앗은 ‘이복 자매’ 오지은의 충격적인 과거, 한지혜를 버린 ‘새 엄마’ 정영주와의 대면, 문지윤의 교통사고까지 연이은 폭풍 전개로 안방극장을 들었다 놨다 했다. 또한, 이상우는 파격적인 여장과 몸 사리지 않는 액션연기로 깨알 웃음과 볼거리까지 선사하며 ‘주말 리모콘의 강자’임을 입증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 황금정원’의 시청률은 7.4%(2회 수도권 기준)를 기록하며 시청률 경쟁의 청신호를 밝혔다. 또한 한지혜가 문지윤의 택시 안에서 이름이 은동주 라고 밝히는 장면에서는 최고 시청률 8%까지 치솟기도 했다. 특히, ‘황금정원’이 기록한 첫 회 시청률은 전작인 ‘이몽’의 마지막 시청률보다 2배 넘는 수치여서 향후 주말 드라마 시장의 강력한 지각변동에 귀추가 주목된다.

지난 20일, MBC 주말특별기획 ‘황금정원’(극본 박현주, 연출 이대영)이 첫 방송됐다. 방송 전부터 기대를 모았던 ‘황금정원’은 은동주(한지혜)와 차필승(이상우)의 파격적인 첫 만남은 웃음을 선사했으며, 은동주와 과거 가족으로 얽혔던 이복 자매 사비나(오지은)와 새 엄마 신난숙(정영주)의 충격적인 재회가 연이어 터지며 120분을 단숨에 순간 삭제시켰다. 방송 내내 시청자들을 웃기고, 쪼이고, 빠져들게 하는 최강 몰입도를 과시했을 뿐만 아니라 방송 후 모든 포탈사이트의 실검을 장악하는 등 첫 회부터 뜨거운 화제를 만들었다.

고아로 자라난 은동주는 인생 최악의 생일을 맞았다. 간병인으로 근근이 살아가는 은동주는 환자에게 케이크 폭탄을 맞고, 돈 한푼 받지 못한 채 병원에서 잘릴 위기에 처한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동거인이자 고아원 친구 오미주(정시아)가 보증금을 빼돌렸다가 사기를 당했다는 사실을 알고 경악했다. 반면 은동주의 이름을 빼앗고 제 3의 인생을 사는 사비나는 인생 최고의 생일을 준비하고 있었다. SNS 스타로 과거를 완벽히 지운 사비나는 방송 첫 데뷔를 하며 인생의 상승곡선을 타고 있었다. 뷰티크리에이터로 신분을 세탁한 사비나는 I&K 그룹 재벌 후계자인 최준기(이태성)와 호텔에서 성대한 생일 파티를 즐겼다.

그러던 중 은동주와 사비나가 호텔 룸 바에서 맞닥뜨리는 사건이 터진다. 돈을 모으기 위해 행사가수 알바를 뛴 은동주의 행사장은 다름아닌 사기 조직의 모임이었던 것. 그곳에서 여장을 하고 위장 잠입 수사 중인 경찰 차필승과 황당한 첫 만남을 갖은 은동주는 사기 조직 두목에게 인질로 잡히는 일이 발생한다. 게다가 같은 장소에서 최준기와 생일을 즐기던 사비나까지 인질로 붙잡히면서 은동주와 사비나는 28년 만에 재회했다. 두 사람은 함께 기지를 발휘해 현장에서 빠져나갈 수 있게 됐고, 이 과정에서 은동주가 사비나의 손바닥에 자신의 이름과 전화번호를 남겼다. 자신의 손바닥에 적혀진 ‘은동주’라는 이름을 확인한 사비나는 충격에 “이름이 은동주에요?”라며 경악을 금치 못했다. 한편, 은동주는 조직의 돈을 훔치고 만 오미주로 인해 차필승에게 오해를 사게 되고, 심지어 그 돈을 택시에 놓고 내리면서 차필승과 돈의 행방을 찾아야 하는 상황에 놓이게 됐다.

한편, 진짜 은동주와 인질이 되었다가 풀려난 사비나는 공포에 휩싸이고 이에 사비나의 엄마인 신난숙이 은동주를 직접 만나 확인하기에 이른다. 신난숙을 만난 은동주는 자신이 부산 장신동에 있는 아람 보육원에서 자랐으며 버스에서 엄마가 버려졌다고 밝히지만 신난숙은 모른 척하며“부모가 자식을 버릴 때에는 정말 피치 못할 이유가 있는 거에요. 당신 엄마는 동주 씨를 위해서라도 찾지 않는 게 나을 수 있어요”라며 찾지 말 것을 종용하는 파렴치한 행동을 보인다. 그러나 사실 신난숙은 자신이 만난 은동주가 단순한 동명이인이 아닌 자신이 버스에 버렸던 의붓딸이라는 사실을 깨닫고 경악했다. 이에 은동주-사비나의 뒤바뀐 운명이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지 기대를 높였다.

그런가 하면, 사비나의 충격적인 과거가 드러나며 또 다시 안방극장에 충격을 선사했다. 은동주의 이름을 빼앗았던 것도 모자라, 그 이름으로 이성욱(문지윤)과 동거해 아이를 낳았던 것. 이성욱은 사비나의 아들인 이믿음(강준혁)과 함께 또 다른 딸 이사랑(정서연)을 홀로 키우며 택시 운전을 하며 근근이 살아가고 있었다.

무엇보다 사비나의 숨겨진 ‘전 남편’ 이성욱이 I&K 그룹 VIP 초청 행사장 앞에서 우연히 사비나를 만나 시청자들의 심장을 쫄깃하게 했다. 사비나가 은동주였던 시절의 숨기고 싶은 과거인 이성욱은 사비나에게 자신을 기억하냐며 난동을 피우지만, 끝내 쫓겨나고 만다. 그런 와중에 초청 행사장에서 최준기는 사비나를 향한 프로포즈를 준비하지만, 어머니 진남희(차화연 분) 회장의 방해로 이루어지지 않고, 사비나는 “날 잡고 싶다면 결혼 승낙부터 받아 와”라며 차갑게 돌아섰다.

이어 충격적인 엔딩이 그려지며 안방극장에 탄성을 불러일으켰다. 분노에 휩싸여 행사장을 뛰어나간 사비나를 쫓아간 이성욱이 12년 만에 만나게 된 것. 이성욱은 “딱 한번만 믿음이를 만나줘”라며 사비나에게 친아들을 만나줄 것을 부탁했지만, 사비나는 그 손을 뿌리쳤다. 그 시각 설상가상으로 술에 취해 운전을 하던 최준기가 사비나를 쫓아가는 이성욱을 차로 치면서 모두를 경악케 했다. 더욱이 은동주와 차필승은 돈가방을 놓고 간 택시 운전 기사가 이성욱이라는 것을 알고 이성욱을 찾고 있던 상황. 교통사고 현장을 향해 달려오는 차안에 은동주-차필승이 보이면서 시청자의 심장을 오그라들게 만들었다.

이처럼 ‘황금정원’ 첫 회는 숨도 쉬지 못할 정도의 초강력 사건들이 연속적으로 터지며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아오르게 했다. 은동주와 차필승의 인연, 은동주와 사비나의 엇갈린 운명, 은동주-사비나-신난숙의 만남, 사비나의 두번이나 세탁된 과거와 전남편 이성욱의 교통사고까지 과연 이후에 또 어떤 사건이 시청자들을 놀라게 할지 기대감을 한층 치솟게 만들었다. 이제 겨우 첫 방송이 끝났을 뿐인 ‘황금정원’이 앞으로 어떤 일이 펼쳐지며 무더운 여름, 안방극장에 사이다 폭탄을 선사할지 벌써부터 토요일을 기다리게 한다. /kangsj@osen.co.kr

[사진] MBC '황금정원'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