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76977 0512019072153876977 01 0103001 6.0.10-RELEASE 51 뉴스1 0 popular

회동 성과에 물세례까지…물음표 늘어가는 황교안 리더십

글자크기

일부 성과 말하지만 안보 언급 無…"궁지 몰린 대통령 도운 격"

강성 우파도 바른미래도 묶지 못해…"아마추어 같아"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7.19/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대통령-5당 대표 회동을 제안하는 등 제1야당 대표로서 역할을 시도하고 있지만, 당 일각에서는 황 대표의 리더십에 계속 물음표가 붙는 모양새다.

황 대표는 대통령-5당 대표 회동에서 일부 성과를 얻었다고 평가했다.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 대응과 관련 범국가적 비상협력기구 설치를 먼저 제안했고, 이에 대한 합의를 이뤄냈다는 것이다.

다만 야권 일각에서는 황 대표가 실질적인 소득은 거두지 못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 입장에서는 일본 문제에 대응하는 데 있어서 여야가 한 목소리를 냈다는 가시적인 성과를 얻었다고 볼 수 있는 반면, 한국당 측에서는 이렇다 할 눈에 띄는 성과를 가져오지 못했다는 주장이다.

특히 '정경두 국방장관 경질' '북한 목선 사건 관련 국정조사 요구' 등 야권에서 지적하고 있는 안보 문제에 있어서 아무런 답을 얻지 못했다.

정치권에서는 회동을 통해 국회 상황도 풀리는 이른바 '톱 다운'(수장이 결정해 아래로 내리는 하향식 의사결정) 방식의 해결을 기대했지만, 성과 없이 끝이 난 것이다.

'정경두 해임결의안'을 두고 의사일정 합의를 못 하던 6월 국회는 결국 마지막 본회의 일정을 잡지 못하고 빈손 국회로 마무리됐다.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는 지난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황 대표가 대통령-5당 대표 회동을 제안한 것을 두고 "궁지에 몰린 문재인 대통령 편을 들어준 격"이라고 평가했다.

지지층 확대에서도 황 대표의 역량 부족을 지적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보수층 결집도, 외연 확장도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5·18 망언 논란'을 겪었던 김순례 최고위원이 지난 18일 당원권 정지 징계가 마무리됐다.

당내에서는 징계와 관련해 김 최고위원의 자격 논란이 벌어졌지만, 황 대표는 김 최고위원 복귀에 손을 들어줬다. 당내 강성 보수 세력을 의식했다는 해석이다.

그런데도 황 대표는 보수세력을 완전히 하나로 묶지는 못하고 있다는 평가다.

홍문종 의원이 우리공화당으로 탈당한 데 이어 황 대표는 지난 19일 이승만 전 대통령 추모식에서 일부 우리공화당 지지자들로부터 물세례를 받았다. 가장 오른쪽에 있는 보수우파 세력으로부터 비토당한 것이다.

외연 확대도 한계를 드러냈다. 황 대표는 1차 민생투쟁을 마친 후 여성·청년으로 시선을 돌렸지만, 아들 취업 특혜 의혹 논란·여성당원 행사 엉덩이춤 논란이 벌어지면서 외연 확대 행보도 주춤했다.

바른미래당 내 보수 인사들과의 통합도 쉽지 않다.

지난 4월 패스트트랙 정국을 지나오면서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보수 인사들은 유사한 정치 행보를 그리며 보수 통합에 기대감을 높였지만, 지금은 찾아보기 어려운 상황이다.

바른미래당 내 보수 성향 인사들은 "지금의 한국당의 모습을 보면 너무 아마추어 같다"고 비판하고 있다.

한편, 황 대표는 전날(2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5당 대표 회동을 마치고 여러 의견들을 꼼꼼히 살펴보았고 또 성찰의 시간도 가졌다"며 "우리의 제안이 대답 없는 메아리가 되더라도 우리는 제안을 멈출 수 없다. 나라와 국민을 위해, 우리가 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hjin@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