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76683 0032019072153876683 01 0101001 6.0.10-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제3지대 새판짜기론 '꿈틀'…바른미래·평화당 각 정파 동상이몽

글자크기

"바른미래 당권파, 평화당 흡수해 거대3당" vs "평화 비당권파, 제3지대 빅텐트"

유승민·안철수계 반발 예상…보수진영에 나비효과 가능성도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이보배 기자 = 내홍에 휩싸인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을 고리로 한 야권 정계개편론이 정치권에서 꿈틀거리기 시작했다.

바른미래당의 계파 갈등을 수습해야 할 혁신위원회가 좌초 위기에 놓이고, 평화당 내 비당권파 의원 10명이 사실상 분당을 선언하면서 약 9개월 남은 총선을 위한 이합집산 가능성이 어느 때보다 커지고 있다.

21일 정치권에 따르면 바른미래당 내 호남계를 포함한 손학규 대표 측 '당권파' 의원들은 평화당 '비당권파'인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 의원들과 물밑 교류를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공식적으로는 정계 개편을 입에 올리는 것을 금기시하고 있지만, 비공식적으로는 여러 가지 가능성이 논의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바른미래당 측과 평화당 측이 선호하는 시나리오는 다소 차이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현재 바른미래당 당권파가 유력하게 거론하는 결합 방안은 평화당 비당권파 의원들을 흡수하는 방안이다.

총 28석인 바른미래당이 40석에 육박하는 덩치로 거듭나며 총선에서 존재감을 키울 수 있다는 계산이 깔린 것이다.

바른미래당 한 당권파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평화당 의원들이 국민의당 출신인 만큼 '친정 복귀' 등의 명분이 있다"고 말했다.

다만 특정 지역의 색채가 짙어지고 당 정체성이 '왼쪽'으로 다소 옮겨지면서 바른정당 출신 유승민계 의원들은 극렬히 반발할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유승민계의 한 의원은 "평화당 사람들을 당에 받는 것은 '개혁적 중도보수 정당'을 만들겠다는 창당 정신과 맞지 않는다"며 "정치생명을 걸고 막을 생각"이라고 말했다.

동시에 바른미래당 내 안철수계의 탐탁지 않은 반응도 예상된다.

다른 당권파 의원은 "안철수계는 대부분 비례대표일 뿐 아니라 호남 출신도 없다시피 해 거부감이 심할 것"이라고 밝혔다.

당내에서는 평화당 의원들이 과거 국민의당에서 징계를 받고 탈당한 만큼 국민의당을 승계한 바른미래당에 복당할 수 없다는 해석도 있다.

일부 평화당 의원들의 바른미래당 합류라는 시나리오가 현실화할 경우 보수 진영에 '나비효과'가 예상된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미 당권파와 여러 차례 파열음을 낸 유승민계가 당에서 이탈하거나 자유한국당으로 복귀할 여지가 생길 수 있다는 것이다. 안철수계가 한국당과 손을 잡는 방안을 모색할 수 있다는 말도 나온다.

한국당은 유승민계를 보수 대통합의 우선순위로 보고 있다. 다만 유승민계와 상극인 한국당 내 강경 세력의 반발이 예상되고 우리공화당(구 대한애국당)과의 연대 가능성이 닫힌다는 우려도 만만치 않은 상황이다.

연합뉴스

기자회견하는 유성엽과 장정숙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민주평화당 유성엽 원내대표와 장정숙 의원이 17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제3지대 정당 창당 준비 모임인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 출범에 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7.17 toadboy@yna.co.kr (끝)



이에 반해 평화당 비당권파가 구상하는 정계개편 시나리오는 신당 창당에 무게가 쏠려있다.

바른미래당 당권파·호남계 의원 10∼11명이 탈당해 '제3지대 빅텐트'에 합류하면 원내 교섭단체 구성이 가능하고, 내년 총선에서 바른미래당을 제치고 '기호 3번'을 꿰찰 수 있다는 것이다.

평화당 관계자는 통화에서 "바른미래당뿐 아니라 무소속까지 모이는 제3지대 정당을 만들고 총선에 출마할 새 인물을 발굴하자는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며 "단순한 이합집산이 아니라 새 중도 진영을 만들려는 정계개편 논의"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바른미래당 쪽에서는 평화당 측이 자신들에게 합류해 당내 보수 세력을 정리하기를 원하는 것 같지만, 대안정치 쪽 생각은 그렇지 않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평화당 비당권파 측 시나리오가 현실화하면 바른미래당은 유승민·안철수 두 공동 창업주가 다시 장악하며 보수 성향으로 기울 전망이다.

유승민·안철수계가 또 다른 당권 투쟁을 벌일 수도 있지만, 한국당과의 당 대 당 통합이나 연대를 모색하기 수월해질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다만 바른미래당 당권파는 신당 창당에 난색을 보이는 상황이다. 여기에는 현재 80억원 수준인 바른미래당 자산과 사무처 조직을 내려놓고 '허허벌판'으로 나오기는 어렵다는 현실적 이유도 있다고 당 관계자가 전했다.

bangh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