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76375 0032019072153876375 04 0401001 6.0.26-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63650079000 1563650088000

日법원, 교토 애니메이션 회사 방화용의자에 체포영장 발부(종합)

글자크기

전신화상 입고 입원 치료 중…경찰, 회복되는 대로 체포 방침

연합뉴스

일본 '교토 애니메이션' 방화 현장
(교토 AFP/지지통신=연합뉴스) 지난 18일 일본 교토의 애니메이션 제작회사 '교토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건물에서 방화로 인한 화재가 발생한 후 소방대원 및 구조대원들이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도쿄 로이터=연합뉴스) 일본 교토의 애니메이션 제작회사에서 지난 18일 발생한 방화사건 용의자에 대해 법원이 체포영장을 발부했다고 NHK 방송이 20일 보도했다.

법원은 이날 용의자 아오바 신지(靑葉眞司·41)에 대해 방화 및 살인 혐의로 경찰에 체포영장을 발부했다.

용의자는 범행 직후 현장 인근에서 전신에 화상을 입고 붙잡힌 뒤 오사카 인근의 대학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일본 경찰은 그가 심한 화상으로부터 회복되면 체포할 계획이다.

경찰은 아오바의 신원을 확인했으며 그가 과거 상점에서 강도 범행을 한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았다고 말했다.

지난 18일 일본 교토시 후시미(伏見)구에 있는 애니메이션 제작회사 '교토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건물에서 발생한 방화로 34명이 목숨을 잃었다.

사망자 중 15명은 20대이며 11명은 30대라고 NHK는 전했다. 6명은 40대, 1명은 60대 이상이었다. 가장 최근 병원에서 숨진 남성 1명의 나이와 이름은 밝혀지지 않았다.

z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