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75568 0372019072053875568 06 0602001 6.0.18-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63628160000 1563628170000 related

'아는형님' 양준혁X이봉주X진종오, 스포츠 레전드 다운 입담(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JTBC '아는형님'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양준혁, 이봉주, 진종오가 뛰어난 입담을 뽐냈다.

20일 밤 9시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서는 양준혁, 이봉주, 진종오의 출연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양준혁은 야구의 전설로 최다 안타, 최다 홈런, 최다 득점, 최다 타점, 최다 2루타, 최다 사사구, 최다 경기 출장, 최다 루타 등을 기록한 바 있다.

이에 김희철이 이를 듣던 김희철이 “타점은 뭐고? 타수는 뭐야?”라고 묻자 양준혁은 “뭐 이런 게 다 있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희철이 "박찬호랑 붙어봤냐"고 묻자 양준혁은 "찬호는 고등학교 졸업하고 바로 메이저리그로 갔다"고 말했다.

그러자 강호동은 "박찬호와 붙었으면 어떻게 됐을 것 가냐"고 물었고, 양준혁은 "한국에 있었으면 나한테 밥 됐을 것"이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봉주는 "예전에 방송에서 수근이와 단거리 달리기 시합을 해서 진 적이 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대해 이봉주는 마라톤 선수들이 원래 단거리에 좀 약하다고 밝혔다.

이봉주는 이어 "장훈이와는 행사장에서 만난 적이 있는데 말 걸기가 어렵다"며 " 후배인데도 다가가기 힘들다"라고 말했다.

이에 당황한 서장훈은 "선배님들에게 예의바르게 인사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서장훈은 진종오에 “사격은 나이와는 상관없는 종목이 아니냐”면서 “내년에도 올림픽에 나가냐”고 물었다.

그러자 진종오는 내년이 마지막일 것이라며 “사격에 치명적인 게 노안이다”고 답했다.

또 강호동은 진종오에게 사격을 하게 된 계기를 물었다.

그러자 진종오는 “어렸을 때 ‘영웅본색’에서 주윤발이 선글라스 끼고 쌍권총 찬 모습이 멋있어서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어 멤버들이 진종오에게 파리를 명중시켰다는 이야기는 뭐냐고 묻자 진종오는 “촬영 도중 파리가 한 마리 들어왔다”며 “총으로 한 방에 맞혔다”고 털어놓았다.

그러고나서 진종오는 단 다섯발의 총알로 점점 작아지는 인형과 파리 모형을 정확히 명중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