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73859 0032019072053873859 04 0401001 6.0.14-RELEASE 3 연합뉴스 0

홍콩 경찰, 송환법 반대 시위 앞두고 '고성능 폭발물' 적발

글자크기

경찰 "폭발물 소지 27세 남성 체포…'홍콩 독립' 주장 단체 일원"

체포 현장서 '송환법 반대' 티셔츠·시위용품 나와…21일 시위 앞두고 긴장 고조

연합뉴스

홍콩 경찰의 고성능 폭발물 제조 혐의 20대 청년 검거를 다룬 SCMP 기사.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21일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열릴 예정인 홍콩에서 고성능 폭발물질을 제조한 혐의로 20대 청년이 검거돼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다.

20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명보 등에 따르면 홍콩 경찰은 전날 밤 관련 제보를 받고 홍콩 췬안 지역의 한 공장 건물을 급습, 고성능 폭발물질을 소지한 27세 남성을 현장에서 검거했다.

현장에서는 2015년 프랑스 파리 연쇄 테러와 2016년 벨기에 브뤼셀 테러 등에 사용된 고성능 폭발물질인 TATP(트라이아세톤 트라이페록사이드) 2㎏이 발견됐다.

경찰 관계자는 "이는 지금껏 홍콩에서 발견된 최대 규모의 TATP"라며 "TATP는 매우 불안정하고 위험한 폭발물질로서 시장에서 구매할 수 없으며, 자체 제작한 것이 틀림없다"고 말했다.

현장에서는 이와 함께 강산(强酸), 칼, 쇠몽둥이, 화염병 10개 등 다양한 무기가 발견됐다.

또한, 홍콩 독립을 주장하는 단체인 '홍콩민족전선'의 로고가 찍힌 티셔츠와 '송환법 반대' 구호가 적힌 팻말, 지난달 9일 103만 명이 모인 송환법 반대 시위와 관련된 전단 등이 발견됐다.

이날 오전 경찰은 공장 건물에 있던 사람들을 대피시킨 후 철저한 통제하에 TATP 1㎏을 폭파해 제거했으며, 나머지 TATP에 대해서도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홍콩민족전선 측은 체포된 남성이 이 단체의 일원이라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폭발물 제조 계획과 자신들은 전혀 관련이 없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체포된 남성의 배후에 다른 인물이나 단체, 폭력조직 등이 있을 수 있다고 보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송환법 반대 청년 지지하는 홍콩 '실버 시위대'
(홍콩 EPA=연합뉴스) 17일 홍콩에서 노인들이 거리로 나와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청년들을 지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들은 "젊은이들을 지지한다. 홍콩을 지키자"는 플래카드를 앞세우고 도심인 센트럴에서 정부청사가 있는 애드머럴티까지 행진하며 송환법 반대 목소리를 높였다. ymarshal@yna.co.kr



고성능 폭발물 소지자 검거는 21일로 예고된 대규모 송환법 반대 시위를 앞두고 이뤄져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다.

홍콩 재야단체 연합인 민간인권전선은 21일 코즈웨이베이의 빅토리아공원에서 센트럴에 있는 대법원까지 송환법에 반대하는 행진을 할 계획이다.

민간인권전선은 지난달 9일 103만 명, 16일 200만 명의 홍콩 시민이 참여해 전 세계를 놀라게 한 시위를 주도한 단체다. 21일 시위에는 5만 명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경찰은 이보다 훨씬 많은 인원이 참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민간인권전선은 홍콩 정부가 법관이 주도하는 독립된 위원회를 구성해 최근 시위 진압에서 경찰의 과잉진압을 조사해야 한다면서, 이를 부각하기 위해 행진의 최종 목적지를 대법원으로 잡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경찰은 공공 안전을 이유로 행진의 최종 목적지가 대법원이 아닌 완차이 지역이 돼야 한다고 밝혔으며, 행진 허용 시간도 민간인권전선이 요구한 자정이 아닌 저녁 9시로 제한했다.

홍콩에서 50인 이상이 참여하는 공공 집회를 하려면 경찰의 허가를 받아야 하며, 경찰이 요구한 조건도 따라야 한다.

경찰은 21일 집회에서 시위대의 공격이 있을 수 있다고 보고 정부청사와 경찰청 건물 주변에 물을 가득 채운 2m 높이의 구조물로 바리케이드를 쳤다.

또 시위대가 도로 점거에 이용할 수 있는 도심의 금속 펜스, 버스정류장 표지판, 쓰레기통 등도 철거했다. 시위 현장에는 경찰 4천 명을 배치하기로 했다.

지난 2일에는 일부 시위대가 입법회 청사에 진입해 기물을 파손했으며, 14일 사틴 지역에서 벌어진 시위에서는 경찰과 시위대의 격렬한 충돌로 시위 참여자, 경찰, 현장 취재 기자 등 28명이 다쳤다.

시위 주도 세력 중 하나인 온라인 포럼 'LIHKG'는 정부가 송환법 완전 철폐 등 요구사항을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행동 수위를 높이겠다고 밝혀 21일 시위에서도 충돌이 우려된다.

홍콩 정부가 추진했던 송환법은 홍콩과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중국 등에도 범죄자를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 법이 반체제인사나 인권운동가를 중국 본토로 송환하는 데 악용될 수 있다는 우려 속에 대규모 시위가 이어지자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송환법이 죽었다'고 선언했지만, 시위대는 법안의 완전한 철회 등을 요구하며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ss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