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73539 0042019072053873539 01 0101001 6.0.20-RELEASE 4 YTN 42407116 true true true false 1563609742000 1563610927000 popular

판문점 회동 3주...북·미 실무협상, 여전히 안갯속

글자크기

[앵커]

지난달 30일 판문점에서 북·미 정상이 만나 2~3주 안에 실무협상을 재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3주가 지난 지금까지 실무협상이 열릴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는데, 여전히 비핵화 이행 방안에서 접점을 찾기가 쉽지 않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보도에 김세호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세 정상의 사상 첫 판문점 회동.

전날까지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역사적인 만남이었습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과의 만남은 몇 분을 넘지 않을 것이라는 예상을 깨고 한 시간 가까이 이어지기도 했습니다.

북·미 정상은 회동을 통해 북·미 간 실무협상을 재개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6월 30일) : 훌륭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주도로 앞으로 2∼3주 동안 실무적인 작업 진행될 겁니다. 과연 회담이 가능할지 알게 될 겁니다.]

하지만 2~3주 뒤에 열릴 것으로 예상됐던 북·미 간 실무회담은 여전히 열릴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미국은 하노이 협상팀을 그대로 활용하겠다며 이미 진용을 갖추며 실무협상 재개 준비를 마쳤지만, 북한은 아직 이렇다 할 언급이 없습니다.

오히려 북한은 최근 외무성 담화를 통해 하반기 한미 연합훈련을 거론하며, 협상을 중단할 수도 있다는 뜻을 내비치기도 했습니다.

북한의 이 같은 태도는 향후 비핵화 실무협상에서 미국의 의도에 끌려다니지 않겠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이혜훈 / 국회 정보위원장·바른미래당 소속 (지난 16일) : 북한 입장에서 비핵화 조치를 하면 거기 상응하는 제재 완화든 뭐든 그런 상응 조치도 비핵화와 상응 조치가 동시에 진행이 돼야 한다는 주장을 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이런 가운데 다음 달 초 태국에서 열리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 ARF 외교장관 회의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회담할 가능성이 큽니다.

실속있는 고위급 회담이 이뤄지려면 실무협상이 그 전에 재개돼야 하는 만큼 조만간 북·미 실무회담과 관련한 구체적인 움직임이 나올 수 있고,

그때까지 실무협상이 열리지 않더라도 ARF가 실무협상 재개의 계기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YTN 김세호입니다.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YTN 화제의 뉴스]
靑 "문재인 대통령, 트럼프에 '한일 갈등' 관심 요청"
'도둑들' 출연 홍콩 배우, 中 행사장에서 피습당해…
한국인이 불 지른 거 아닌데…日서 퍼지는 유언비어
37년 전 부인 실종된 농가에서 유골 발견…경찰 조사
우익 협박에도…'위안부 다큐' 만든 일본계 미국인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