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73460 0092019072053873460 01 0101001 6.0.9-release 9 뉴시스 0

한국당 "임시국회 무산, 추경 보다 정경두 지키려는 민주당 탓"

글자크기

"與 복지부동하며 추경안 처리 때 놓치려해"

뉴시스

【포항=뉴시스】강진구 기자 = 자유한국당 김정재(포항 북) 국회의원은 28일 오전 국회 재난안전대책특별위원회에서 “포항지진 피해자를 위한 현실적인 주택복구지원대책을 마련하라”고 밝혔다.사진은 이날 질의 중인 김정재 의원.2018.05.28.(사진=김정재 국회의원실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승주 기자 = 자유한국당이 20일 "6월 임시국회가 무산된 원인은 분명하다. 무책임한 집권여당의 고집 때문"이라며 "더불어민주당에게 민생 경제 회생을 택하느냐 자기사람을 택하느냐 하는 양자택일이 그리도 어려운 일인가"라고 비판했다.

김정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내고 "나라 경제상황이 엄중한 때 임시국회가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통과시키지 못한 채 빈손으로 문을 닫았다"며 "가장 큰 책임은 그토록 주창하던 추경마저 내팽개치고 오로지 정경두 국방부장관을 지켜주려는 민주당에 있다"라고 일갈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국가적 위기상황에서 선제적 대응은 못할 망정 뒤늦게나마 마중물을 대려는 정치권의 노력에 여당은 자기사람 챙기기에만 혈안돼있다"며 "여당은 복지부동하며 각종 민생 법안과 추경안 처리의 때를 놓치려 하고 있다"고 힐난했다.

그는 "언제까지 경제도 외교도 야당 탓만 할 것인가"라며 "여당의 빠른 선택과 책임있는 모습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joo47@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