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73374 1112019072053873374 04 0404001 6.0.10-RELEASE 111 서울경제 0

美, 이란과 갈등 고조..."500명 규모 병력 사우디 배치"

글자크기

“병력 일부·패트리엇 방공 미사일 포대, 프린스 술탄 공군기지 도착”

이란, 영국 유조선 2척 억류했다가 1척 풀어줘...영국 "용납할 수 없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과 이란의 갈등으로 중동지역 긴장이 높아지는 가운데 미 국방부가 사우디아라비아에 군 병력 배치 계획을 공식 발표했다.

미 중부사령부는 19일(현지시간) 성명에서 미군의 사우디 배치 계획을 국방부가 승인했다면서 “이는 그 지역에 추가적인 억지력을 제공하고, 믿을만한 위협으로부터 우리 군과 이익을 수호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살만 사우디 국왕도 지역 안보 강화를 위해 자국 내에 미군을 주둔시키는 계획을 승인했다고 사우디 국영 통신 SPA가 전했다. 앞서 미 CNN방송은 미국이 사우디 파병을 계획 중이라고 지난 17일 보도했는데,이번이 미군 당국이 이를 공식화한 것이다.

미군은 사우디 수도 리야드에서 남쪽으로 약 80km 떨어진 프린스 술탄 공군기지에 주둔하게 된다. 미군 당국은 병력 규모 등 자세한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으나 로이터통신은 익명의 미국 관리를 인용해 약 500명이 배치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는 미 국방부가 지난달 발표한 중동지역 1,000명 추가 파병 계획의 일부라고 로이터는 덧붙였다. AP통신도 미군 병력 일부와 패트리엇 방공 미사일 시스템이 이미 프린스 술탄 공군기지에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미군은 걸프 전쟁 당시인 1991년부터 사우디에 주둔하다가 이라크 전쟁 종식과 함께 2003년 사우디에서 병력을 철수한 바 있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5월 ‘이란 핵 합의 탈퇴’를 선언한 이후 미국과 이란의 갈등이 커지면서 미국은 중동 지역에 대한 병력 증강을 다시 추진해왔다.

한편 이란은 걸프 해역 입구 호르무즈 해협에서 영국 유조선 2척을 억류했다가 1척만 풀어줬다고 AP와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제러미 헌트 영국 외무장관은 이날 이란 당국이 호르무즈 해협에서 두 척의 선박을 나포한 사실을 공개했다. 헌트 장관은 “이번 억류는 용납할 수 없다”며 “항행의 자유는 지켜져야 하고, 모든 배는 안전하고 자유롭게 그 지역을 항해할 수 있어야 하는 것은 필수적”이라고 이란을 비난했다. 그는 “우리는 신중하지만 강경한 방식으로 대응할 것”이라며 “군사적 옵션을 고려하지 않고 이 상황을 풀기 위한 외교적 방식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억류된 유조선은 영국 국적의 스테나 임페로호와 라이베리아 국기를 단 메스다르호다. 메스다르호는 라이베리아 국적이나 선주는 영국 해운사인 노벌크다. 메스다르호는 곧바로 풀려나 이란 영해를 떠났다고 AP가 이란 뉴스통신사 FNA를 인용해 전했다. /이연선기자 bluedas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