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72881 1072019072053872881 05 0507001 6.0.10-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올스타전, 창원만 가면 '비'…14년 전에도 이랬다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창원, 김건일 기자] KBO리그 별들이 모이면 하늘은 심술을 부리지 않았다. 1982년 프로야구 원년부터 열린 KBO리그 올스타전에서 우천 취소는 1983년 단 한 차례. 화창한 날씨가 KBO리그 올스타와 팬들을 맞이했다.

KBO리그 올스타들은 2000년 마산구장에서 처음으로 젖었다. 그해 올스타전은 1985년 이후 15년 만에 복수 경기(2차전)로 펼쳐졌는데 마산에서 열린 1차전에 비가 쏟아졌다. 1군 올스타전 도중 비가 내린 유일한 날이다. 마산 발 올스타전과 비의 악연은 이렇게 시작됐다.

NC가 창원을 연고지로 창단하고 퓨처스리그에 처음으로 참가한 2012년을 기념해 KBO는 퓨처스리그 올스타전을 마산구장에서 열기로 했다. 그런데 비 때문에 퓨처스리그 올스타전이 취소됐다. KBO 사상 최초였다.

얄궂게도 14년 만에 창원으로 돌아온 KBO리그 올스타전에서도 비가 내렸다. 창원NC파크 신구장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19일 퓨처스리그 올스타전과 20일 올스타전이 연이틀 취소됐다.

5호 태풍 '다나스' 영향으로 창원에 비가 쏟아지면서 19일 열릴 예정이었던 퓨처스리그 올스타전이 하루 미루어졌다.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에 든 20일 더 많은 비와 거센 바람이 몰아치면서 퓨처스리그 올스타전과 본 올스타전이 모두 취소됐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BO리그 관계자는 "비가 오락가락하고 있는 가운데 비가 많이 내려 그라운드 정비에만 3시간이 예상된다. 사전 행사 진행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올스타전에 앞서서 홈런레이스 예산을 비롯해 슈퍼레이스, 퍼펙트 피처, 기념사진촬영 등이 사전 행사로 진행될 예정이었다.

올스타전은 21일 오후 6시로 미루어졌다. 오후 1시 50분부터 사전 행사가 열리고 저녁 6시 올스타전 본 경기가 진행된다.

21일에도 경기 진행이 어려울 정도로 사정이 안 좋으면 올스타전이 취소된다.

스포티비뉴스=창원, 김건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