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72664 0182019072053872664 05 0507003 6.0.10-RELEASE 18 매일경제 4245982

류현진의 자책 "심판 존에 흔들리면 안되는데..." [현장인터뷰]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마이애미 말린스를 상대로 고전한 LA다저스 좌완 선발 류현진이 경기 내용을 되돌아봤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간)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 홈경기를 2-1로 이긴 뒤 가진 인터뷰에서 이날 자신의 투구(7이닝 4피안타 3볼넷 7탈삼진 1실점)에 대해 말했다.

그는 "오늘 제구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는데, 그래도 후반에 제구가 돼 7회까지 갈 수 있었다. 이번 시즌 들어와서 (가장 많이) 제구가 던지고 싶은대로 안 된 거 같다. 그래도 타자와 빠르게 승부해 투구 수를 아낄 수 있었다"며 자신의 투구에 대해 말했다.

매일경제

류현진이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사진(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류현진은 2회에만 볼넷 2개를 기록하는 등 2회부터 4회까지 흔들렸다. 이 기간에만 2루타 2개 포함 피안타 4개, 볼넷 3개, 사구 1개를 허용하며 1실점했다.

2회 해롤드 라미레즈를 상대할 때 볼넷을 내준 것이 시작이었다. 그는 "첫 타자는 내가 잘못한 것이다. 제구에 어려움이 있었다. 두 번째 볼넷은 그 다음 타자가 투수인 것도 있어 어렵게 승부했다. 몸에 맞는 공도 나왔고 초반에 제구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며 당시 상황에 대해 말했다.

2회를 마친 뒤 내려올 때는 짐 레이놀즈 주심에게 스트라이크존에 대해 물어보는 장면이 포착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그는 "빠졌냐고 물어봤다. 빠졌다는데 뭐라고 할 수는 없었다"고 말했다.

당시 주심 판정에 흔들렸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멋쩍게 웃으면서 "그러면 안되는데 제구가 안좋다보니 한 개 한 개 주의했던 거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날도 있고, 존이 넓은 심판을 만날 때도 있는 법"이라며 웃었다.

제구가 흔들린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급했던 거 같다. 내가 느끼기에도 몸이 빠르다는 것을 느꼈다. 투수코치와 포수에게 조언을 구했는데 그 이후에 (제구가) 조금 잡힌 거 같다"고 말했다.





어려운 상황에도 7이닝 1실점으로 호투한 그는 "던진 것에 비해 성적은 만족할 만하다"고 말했다. "선발 투수가 할 일을 하려고 노력했다. 제구가 안됐지만, 투구 수가 많지는 않았기에 7회까지 갈 수 있었다"고 자평했다.

터닝 포인트를 묻는 질문에는 역전에 성공한 6회말을 꼽았다. "그 이후 조금 더 힘이 났던 것은 사실이다. 6~7회에 투구 수 100개 정도를 던지는 것이 목표인데 오늘은 제구가 안됐지만, 항상 하려고 했던 것을 했고 그거에 만족해야 할 거같다"고 말했다.

한편, 류현진은 지난 등판 기록에 대한 이의제기 결과를 묻는 질문에 "아직 나오지 않았다"고 답했다. greatnemo@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