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72406 0032019072053872406 01 0104001 6.0.18-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63601356000 1563601376000 popular

박지원 "전쟁 중 장수 안 바꾼다…日문제, 일치된 단결 절실"

글자크기

"사태 수습되면 스스로 거취 정리해야"

연합뉴스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20일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조치 등과 관련해 야당을 중심으로 외교·안보 라인 교체 요구가 나오는 것에 대해 "전쟁 중에는 장수를 바꾸지 않는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한 데 이어 "지금은 일본의 도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한미일 공조를 위한 면밀한 분석과 일치된 대응이 최우선"이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나아가 "사태가 수습되면 개각 등의 시점에 스스로 거취를 정리해야 한다"면서 "적전 분열보다는 일치된 단결, 강온 양면 대응이 절실한 때"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한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의 남관표 주일 한국대사 면담 때 한 언행은 외교 관례를 무시한 무례한 행동이고, 일본의 국제법 위반을 합리화하는 적반하장"이라고 비판했다.

다만 "싸움만이 능사가 아니다"라며 "일본 정부의 맹성을 촉구하며 우리 정부의 대책도 가다듬어야 한다"고 언급했다.

bo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