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71963 0102019072053871963 04 0401001 6.0.20-RELEASE 10 서울신문 0 true true true false 1563597636000 1563607266000

태평양 심해서 사는 ‘아기돼지 오징어’ 포착

글자크기
[서울신문 TV]

서울신문

Nautilus Live - 7월 초 ‘노틸러스 탐사선’의 카메라에 포착된 ‘아기돼지 오징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무인 해양탐사선의 카메라에 희귀 해양 생물이 포착됐다.

19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최근 비영리단체 오션 익스플로레이션 트러스(Ocean Exploration Trust: 해양탐사기금)의 ‘노틸러스 탐사선’(E/V Nautilus)이 하와이 남쪽 1600km 떨어진 심해에서 희귀생물인 ‘아기돼지 오징어’(Piglet Squid)를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7월 초 ‘노틸러스 탐사선’의 카메라에 포착된 영상에는 팔미라 환초 인근 깊이 4500피트(약 1372m) 심해에서 유유히 헤엄치는 ‘아기돼지 오징어’의 모습이 담겨 있다.

‘아기돼지 오징어’의 정식 명칭은 ‘Helicocranchia’ 지만 이번에 포착된 ‘아기돼지 오징어’는 주둥이처럼 보이는 큰 흡입관(siphon)을 가지고 있어 ‘Helicocranchia sp.’ 로 명명됐다. 이 희귀 오징어는 머리에 다발 모양의 촉수와 커다란 눈, 둥근 몸체를 가지고 있는 모습이 마치 아기돼지를 연상케 한다.



해양생물 연구진들은 ‘아기돼지 오징어’라 불리는 두족류는 대부분 머리 위에 촉수가 달린 경우가 많다고 밝히면서 이들은 암모니아로 채워진 내부 챔버를 이용해 부력 조절을 할 수 있고 흡입관을 통해 주변 물을 끌어당기거나 밀어내 움직인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발견된 ‘아기돼지 오징어’의 성체 평균 크기는 4인치(약 10cm)이며 이들은 보통 200m 깊이 이상의 심해에서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 Nautilus Live / EVNautilus 유튜브

손진호 기자 nsaturu@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