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71806 0512019072053871806 02 0208002 6.0.10-RELEASE 51 뉴스1 0 popular

태풍 '다나스' 소멸됐지만…비 피해 조심해야

글자크기

낮 12시 기해 열대저압부로 약화

전남남해안·지리산·경상도·제주산지 시간당 20~30㎜ 비

뉴스1

제5호 '다나스(DANAS)' 북상으로 울산지역에 많은 비가 내리고 있는 가운데 20일 오전 울산시 울주군 삼동면 사촌신복로에 가로수가 쓰러져 있다. 2019.7.20/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철 기자 = 북상하던 제5호 태풍 ‘다나스’가 20일 낮 12시 전남 신안 도서지역에서 소멸됐다.

기상청은 다나스의 이날 낮 12시쯤 진도 서쪽 약 50㎞ 부근 해상에서 소멸돼 열대저압부로 약화됐다고 밝혔다. 최대풍속 역시 초속 16m/s로 낮아졌다.

다나스가 소멸됨에 따라 과거처럼 태풍으로 인한 대규모 피해는 발생하지 않을 전망이다. 그러나 부산을 비롯한 동해안 지역은 여전히 강한 비바람이 계속돼 강풍이나 해안가 침수 피해의 발생 가능성이 있다.

기상청은 "제주도와 남부지방의 바람은 다소 약화됐으나, 오늘까지 바람이 35~65㎞/h(10~18m/s), 최대순간풍속 55~75㎞/h(15~21m/s)로 매우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고, 중부지방에도 바람이 30~50㎞/h(8~14m/s)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다"며 "옥외간판이나 시설물 등 바람에 의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대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21일 밤까지 누적 예상강수량은 Δ남해안, 지리산 부근, 경상도, 제주도산지 50~100㎜(많은 곳 150㎜ 이상) Δ전라도(남해안과 지리산 부근 제외), 울릉도와 독도 30~80㎜(많은 곳 100㎜ 이상) Δ중부지방, 제주도(산지 제외), 서해5도 10~60㎜ 등이다.

기상청은 "오늘과 내일 사이 전남남해안과 지리산 부근, 경상도, 제주도산지에는 시간당 20~30㎜의 강한 비와 함께 150㎜가 넘는 많은 비가 내리겠고, 그 밖의 남부지방에도 10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며 "산사태나 축대붕괴, 토사유출, 침수 등 비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하기 바라며 계곡 내 안전사고도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현재 제주도 산지, 부산과 울산을 비롯해 경남 양산·김해·밀양시, 제주도 산지에 호우경보가 발효 중이다. 강원도 삼척시, 전라남도 곡성·구례·고흥·보성군과 여수·광양·순천시, 경남 창원·통연·사천·거제·진주시와 하동군·산청군·고성군·남해·거창·합천·함양·의령·함안·창녕군, 전북 무주군·남원시, 경북 포항시·영덕군·울진군에는 호우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iron@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