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70222 0292019072053870222 06 0602001 6.0.19-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63585180000 1563588730000 related

'미스트롯'부터 '뽕따'까지, 어느새 송가인 시대[손남원의 연예산책]

글자크기
OSEN

[OSEN=손남원 기자] 이쯤되면 트롯의 반란이 아니라 신드롬이다. "트롯이 뭐예요?" 묻던 10대들도 이제 송가인은 안다. '미스트롯'에서 출발한 트로트 인기가 시간이 흐를수록 더 거세지고 있다. 그 중심이 바로 송가인이다.

이 처녀, 노래면 노래 예능이면 예능 다 잘한다. 품성까지 착하고 겸손하다는 전언이다. 아이돌 천하에서 트로트로 돌풍을 일으킨 데는 다 이유가 있었다. 그의 출세작 ‘미스트롯’은 시즌제가 확실하다. 그만큼 시청자 반응과 후폭풍이 엄청났다. 시들해지던 오디션 프로 열기를 다시 뜨겁게 달구는 기폭제 역할을 했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송가인은 '미스트롯'으로 대박을 터뜨린데 이어 ‘ 아내의 맛’, ‘뽕 따러 가세’까지 출연작들을 연속으로 흥행 대열에 올렸다. 종편 가운데 가장 존재감이 덜했던 TV조선은 송가인에게 엎드려 절을 해도 부족할 지경이다. 잘 나가는 JTBC 예능이 부럽지 않을 정도니까.

지난 18일 첫 방송된 TV조선 새 예능 ‘송가인이 간다-뽕 따러 가세’(이하 뽕 따러 가세) 시청률은 6.8%(이하 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전국 기준)를 기록했다. 첫 방송부터 지상파, 종합편성채널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송가인이 ‘탑’을 찍었던 ‘미스트롯’은 18.1%라는 경이로운 시청률을 작성하며 새로운 역사를 썼다. TV조선 예능이 송가인의 독무대나 마찬가지다. '미스트롯'으로 가창력을 뽐내더니 '뽕따'에서는 타고난 예능감을 과시하고 있다.

OSEN

뭐를 불러도 송가인이 부르면 '뽕필'이 느껴진다. '뽕따'가 입증 무대다. OSEN TV 모니터 기사에 따르면 김현정의 ‘그녀와의 이별’을 정통 트롯을 부를 때와는 또 다른 파워풀한 가창력으로 선보이며 현장을 압도했다. 기차를 타고 첫 번째 뽕밭인 광주로 달려가는 길, 송가인은 붐과 함께 남진-장윤정의 ‘당신이 좋아’를 구성진 가락으로 뽑았다. 어깨춤이 절로 나왔다.

또 웬만한 가수들은 따라부르기도 쉽지않은 김범수의 ‘보고싶다’를 맛깔지게 소화했다. 송가인 만의 색깔이 담긴 즉석 편곡이 더해지면서 현장에서는 감탄사가 절로 나왔다. 뿐만 아니라 송가인은 미디엄 템포의 ‘제주도의 푸른 밤’부터 자자의 ‘버스 안에서’와 같은 랩이 섞인 파워풀한 댄스곡까지 줄줄이 선보이며, 열기를 높였다. 자자의 ‘버스 안에서’를 부를 때는 협소한 장소에도 불구하고 막춤 열전을 선보이는, ‘흥가인’의 면모를 그대로 폭발시켰던 터. 송가인은 이후에도 시장 안에서, 그리고 식당 안에서 장소를 막론하고 열창과 함께 정체불명 ‘흥댄스’를 선보이며 현장을 초토화시켰다는 게 기자의 보고 느낀 그대로 리뷰 전문이다.

송가인은 ‘미스트롯’ 전국투어 콘서트 등을 통해 팬들과 만나며 받은 사랑에 보답했다. 그 후 TV조선 예능 ‘아내의 맛’ 출연으로 특급스타의 자리를 굳힌 셈이다. 평균 시청률 5%대였던 ‘아내의 맛’이 송가인 출연 이후로 7%를 훌쩍 넘긴 게 그 증거다.

트로트의 줄임말 트롯, 일명 뽕짝. '딴따다 단딴'으로 반복되는 5음계의 아주 간단한 4분의 2박자 대중가요의 통칭이다. 호랑이 담배피던 시절의 노래들로 여겨지던 트로트가 어느새 한국 가요계의 중심 대열에 다시 합류했다. 송가인이 견인하는 트로트 붐이 과연 어디까지 펼쳐질지 기대 만발이다. /mcgwire@osen.co.kr
[사진] TV CHOSUN ‘미스트롯’ '뽕따러 가세'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