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69111 0372019072053869111 06 0602001 6.0.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63575658000 1563575661000 related

첫방 '의사요한', 60분 순삭…새로운 패러다임의 의학 드라마 탄생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의사요한’이 결이 다른, 새로운 패러다임의 ‘의학 드라마’ 탄생을 예고하며 안방극장을 휘감았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 새 금토드라마 ‘의사요한’(극본 김지운/연출 조수원, 김영환/제작 KPJ) 1회분에서는 교도소라는 예상 밖 공간에서 운명적으로 엮이게 된 ‘닥터 10초’ 차요한(지성)과 마취통증의학과 레지던트 강시영(이세영)의 만남이 담겼다. 사연이 있어 교도소에 들어온 천재의사 차요한과 레지던트 강시영을 중심으로 이뤄내는 휘몰아치는 스토리 전개와 생동감 넘치는 영상미가 금요일밤 60분 동안을 완전하게 장악했다.

‘의사요한’ 첫 방송에서는 이전의 의학드라마에서 볼 수 없던 신선한 설정과 흥미로운 스토리 전개가 60분을 시간 순삭하게 만들며 박진감 넘치게 펼쳐졌다. 조수원 감독은 지성, 이세영, 이규형, 황희, 김혜은, 신동미 등 각 캐릭터들을 살아 숨 쉬게 만드는 동시에, 긴박하게 전개되는 다양한 사건사고들을 특유의 감각적인 영상미로 풀어냈다. 김지운 작가는 강약의 완급조절이 완벽한, 공감을 유발하는 필력으로 흡인력 넘치는 서사를 이끌어냈다.

무엇보다 ‘의사요한’은 첫 방송부터 믿고 보는 배우,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최고 배우 갓지성이 독보적인 존재감과 카리스마를 드러내며 60분을 꽉 채웠다. 지성은 천재적인 의사로서의 과거를 짐작케 하는, ‘돌아이’로 불리는 청일교도소 재소자, 수인번호 ‘육이삼팔’ 차요한의 모습으로 빙의, 시청자들을 단숨에 몰입시켰다. 지성은 가슴 한 쪽에 커다란 자상으로 피가 철철 흐르는 와중에 마취조차 없이 스스로 상처를 꿰매면서도 희열을 느끼는 웃음을 지어내 충격을 안겼던 터. 더욱이 지성은 의무관들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는, 교도소 내 환자들을 날카롭게 진단하고 해결방안까지 적어주는 등 천재의사 다운 면모를 실감나게 표현하는 가하면, 의무관 아르바이트를 온 강시영(이세영)을 향해 날카로운 질문을 던져, 행동을 끌어내는 등 설명이 필요 없는 ‘명불허전’ 극강 연기력을 증명했다.

이세영은 안타까운 의료사고로 인해 칩거하다 마다가스카르로 도망치려는 레지던트 2년차 강시영의 모습을 오롯이 그려냈다. 극중 강시영은 짓궂고 거친 교도소 재소자들을 휘어잡는 코믹한 면모부터 자신을 무시하는 차요한에게 할 말을 또박또박 전하는 당찬 면모까지 똑부러진 성격을 선보였다. 하지만 환자를 치료하고 살리려는 강시영은 과거의 사연을 되새기게 만드는 차요한의 집중공격에 눈물을 글썽이는가하면, 병원으로 돌아가지 못하는 사연을 털어놓으며 죄책감에 괴로워했다. 특히 노을이 지고 있는 풍경을 바라보며 급기야 서러운 오열을 폭발하는 모습으로 애처로움을 자아냈다.

이규형은 차요한에 대해 언급하는 검사 손석기로 등장, 베일에 싸인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한 의문스러움을 더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납골당 안에서 해맑은 남자아이의 사진을 지켜보고 있는 모습으로 궁금증을 높였던 손석기는 차요한의 복귀를 막아야한다는 채은정(신동미)에게 냉정하고 서늘하게 “그 대가를 치르게 할 겁니다. 그래서 몹시 기다려지네요. 그가 돌아올 날이”라고 서슬 퍼렇게 내뱉어 깊은 인상을 남겼다.

그런가하면 이날 엔딩 장면에서는 마다가스카르로 떠나려는 강시영을 불러 달라고 요청한 차요한이 강시영에게 환자를 살리라고 지시하는, 긴장감 넘치는 모습이 담겼다. 차요한은 강시영에게 환자를 살리겠다고 약속하라면서 “오늘 밤, 저 환자가 죽으면 병에 걸려서 죽는 게 아니야. 의사가 아무것도 안 해서 죽는 거야”라며 “환자에게 병은 절망이고, 의사는 희망이에요. 그 희망 저버릴 거에요?”라면서 강시영을 도발했다. 동시에 피범벅 된 과거 자신의 모습을 떠올리던 강시영이 환자를 살리려면 뭘 하면 되냐고 질문하자 설핏 미소 짓는 차요한의 모습이 담기면서 서로 손을 잡은 듯한 두 사람의 운명이 어떻게 이어질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의사요한’ 2회는 오늘(20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