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69065 0032019072053869065 01 0106001 6.0.10-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美태평양사령관 "北, 핵무기·장거리미사일 계속 개발中"

글자크기

北 반대하는 8월 한미훈련 "내 명령은 실시하는 것"

연합뉴스

필립 데이비슨 미 인도태평양 사령관
[D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필립 데이비슨 미국 인도·태평양 사령관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실험 중단으로 북미 간 긴장이 많이 줄었지만 북한은 여전히 핵·미사일 개발을 멈추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0일 보도했다.

RFA에 따르면 데이비슨 사령관은 지난 18일(현지시간) 미국 민간단체인 아스펜이 콜로라도주에서 개최한 안보회의에 참석한 자리에서 북한을 "가장 즉각적인 위협"(most immediate threat)이라고 규정하고 "북한이 핵무기와 장거리 탄도미사일 개발을 계속하고 있다는 점은 의심할 바 없다"고 말했다.

데이비슨 사령관은 북한의 지난 5월 단거리 미사일(발사체) 발사는 '도발'(provocation)이 아니라 '시험'(test)으로 보고 있다며 자신의 역할은 북한 비핵화를 위한 외교 협상을 지원하고 한반도에서 군사적 준비태세를 완비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북한이 최근 북미 실무협상 개최와 연계하겠다는 취지로 '반대' 입장을 밝힌 8월 한미연합훈련에 대해 "우리는 한반도에서 2월과 8월 두차례 주요 한미연합 군사훈련을 한다"며 "내 명령은 8월에 훈련을 실시하는 것임을 말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는 미국 리더십의 정치적 판단에 따른 최종 결정은 별론으로 하더라도, 주한미군을 관할하는 인도·태평양 사령관인 자신 차원에서는 8월 훈련을 예정대로 실시한다는 방침임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데이비슨 사령관은 북한의 해상 불법환적 단속은 국제사회의 '승리'(triumph)라며 '선박 대 선박' 환적을 통한 북한의 정제유 밀수입과 석탄 밀수출을 막는 다국적 차원의 단속은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데이비슨 사령관은 중국이 자국 영해에서 자행되고 있는 북한의 불법환적 행위조차 단속하지 않는 등 비협조적 태도라고 지적했다고 RFA는 전했다.

minar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