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68876 0962019072053868876 06 0602001 6.0.18-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true false 1563573002000 1563573012000 related

'역대급 라인업'…'비긴어게인3' 완벽 호흡으로 함께한 첫 버스킹[SS리뷰]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윤소윤기자]'비긴어게인3' 새 멤버 합류로 더욱 화려해진 '패밀리밴드'가 성공적인 첫 버스킹을 마쳤다.


19일 첫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비긴어게인3'에서는 '패밀리밴드'로 다시 뭉친 박정현, 하림, 헨리, 악동뮤지션 수현 그리고 새 멤버 임헌일, 김필이 이탈리아로 떠나기 전 국내 팬들의 일상 속으로 찾아가 깜짝 버스킹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헨리는 전 시즌의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재출연을 결심했다며 의지를 다졌다. 그는 "(비긴어게인)출연은 1순위였다. 너무 많은 추억들과 예쁜 기억들이있었다"며 "이번에는 감기에 걸리지 않으려고 사람들도 안 만났다"고 의지를 다졌다.


오랜만에 다시 재회한 비타민 막내라인 수현과 헨리는 본격적인 버스킹을 시작하기 전 국내 팬들을 위한 깜짝 버스킹을 준비했다. 두 사람은 서울의 한 회사에 찾아가 지친 직장인들을 위한 특별한 시간을 선물했다. 제이슨 므라즈의 'I'm yours', 'Nothin' On you'등 달달한 노래를 선곡해 아름다운 하모니를 선물하고 힘을 북돋아주는 등 '패밀리멤버' 비타민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이날 김필은 새 멤버로 합류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김필은 출연을 결심하게 된 이유에 대해 "많은 분들이 저를 선배님들의 곡을 재해석 하는 가수로 알고 계신다. 이제는 저의 음악을 돌려드리고 싶었다"고 밝혔다.


김필의 첫 파트너는 하림이었다. 두 사람은 첫 버스킹 예행 연습을 위해 늦은 시각 포장마차 거리로 향했다. 김필은 데뷔 전 해외를 돌아다니며 버스킹을 했던 시절을 떠올리며 떨리는 마음으로 첫 버스킹을 시작했다. 그는 김광석의 명곡 '잊어야 한다는 마음으로'를 선곡했으며, 포장마차를 찾은 손님들에게 행복한 밤을 선물했다.


끝으로 김필은 "데뷔도 그렇고 늘 경쟁하는 프로에 나갔었다. 이번엔 편안하게 즐기면서 음악을 해보고 싶었다"며 프로그램에 함께 하게된 소감을 전했다.


마지막으로는 박정현과 새 멤버 임헌일이 등장했다. 두 사람은 첫 버스킹을 위해 덕수궁 돌담길에서 시민들을 만났다. 별다른 소개 없이 첫 번째 곡 돈 맥클린의 '빈센트'를 시작했으며, 박정현은 단 한소절만으로 지나가는 사람들을 사로잡았다.


새 멤버 임현일은 "무대를 할 때 생기는 강박감, 긴장감 그리고 두려움에 맞서고 싶었다. 이걸(버스킹) 해낼 수 있다면 좀 더 오래 음악을 할 수 있을 것 같았다"며 출연을 결심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각자의 장소에서 버스킹을 마친 멤버들은 출국 직전 삼성역에서 첫 완전체 버스킹을 함께 하게 됐다. 많은 시민들 앞에 선 이들은 "본격적으로 버스킹을 하기 전에 여러분들에게 먼저 보여드리고 싶었다"며 국내 버스킹을 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첫 곡은 지난 시즌 포르투갈에서 큰 사랑을 받았던 트로이 시반의 곡 'Youth'였다. 이후 솔로곡 무대도 이어졌다. 박정현은 자신의 대표곡 '꿈에'를, 수현은 악동뮤지션의 히트곡 '리바이(Re-bye)', 헨리는 박정현이 직접 골라준 곡인 'It's You'를 차례로 선보이며 듣는 즐거움을 선사했다.


새 멤버의 신고식도 진행됐다. 김필은 떨리는 마음으로 김광석의 '너무 아픈 사랑은 사랑이 아니었음을'을 열창해 감동을 안겼다. 마지막 무대는 박정현이 장식했다. 멤버들은 팬의 마음으로 박정현의 노래를 듣기 위해 관객석으로 이동했으며, 박정현은 지난 시즌 커버해 큰 화제를 모았던 아델의 'Someone like you'를 다시 한 번 선보이며 감탄을 자아냈다.


임헌일과 김필이 새로 합류하며 다시 태어난 '패밀리멤버'들은 처음 맞춰본 호흡임에도, 완벽한 하모니를 선사하며 국내 팬들에게 듣는 즐거움을 선사했다. 그동안 늘 해외에서만 버스킹을 진행해 아쉬움을 안겼으나, 처음으로 국내 팬들을 만나 직접 노래를 들려주며 선물같은 시간을 선사했다. 이탈리아에서 본격적인 버스킹을 펼치게 될 이들이 어떤 아름다운 하모니를 들려주게 될 지 관심이 모아진다.


younwy@sportsseoul.com


사진 | JTBC 방송화면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