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68875 0962019072053868875 06 0602001 6.0.16-HOTFIX 96 스포츠서울 0 related

'나혼자산다' 화사X최수정, 9년지기의 첫 드라이브→추억 여행[SS리뷰]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윤소윤기자]'나혼자산다' 그룹 마마무 화사와 절친 최수정이 즐거운 추억을 만들었다.


19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혼자산다'에서는 연습생 시절 절친이었던 최수정과 함께 생애 첫 장거리 운전에 나선 화사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화사는 마침내 면허를 따고 차를 샀다는 소식과 함께 자신의 첫 차를 공개했다. 화사는 자신의 차를 '붕붕이'라고 부르며 엉덩이를 토닥이는 듯한 행동을 취하는 등 아낌없는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화사의 지인이자 마마무 연습생이었던 최수정이 등장했다. 화사는 "많은 시행착오를 옆에서 함께해 준 사람이다. 지금까지도 손에 꼽히는 소중한 인연"이라며 그를 소개했다. 최수정과 함께 생애 첫 장거리 운전에 나선 화사는 "옆에 탄 사람이 다치면 걱정된다"라며 걱정스런 마음을 내비치기도 했다. 또 "옆에 누군가를 태우면 겨드랑이에서 냄새가 날 지경이다"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했다.


화사의 실수는 계속됐다. 그는 고속도로에서 속도를 내지 못하고, 방향을 바꾼 뒤에도 방향 지시등을 끄지 않는 등 긴장을 떨치지 못해 보는 이들을 가슴 졸이게 만들었다.


어려움은 계속됐다. 이날 갑자기 내리는 비에 화사는 당황했다. 창문을 제대로 올리지 못했으며, 와이퍼 대신 워셔액을 발사해 모두를 폭소케했다. 그러나 최수정은 당황하지 않고 화사를 도와주며 "이런 날이 오다니 감회가 새롭다"고 그를 응원했다.


과거 회상도 이어졌다. 최수정은 "너는 독하게 살도 빼고 성공할거라는 집념이 있었다"며 연습생 시절 그의 열정을 칭찬했다. 이어 그는 "사실 마마무 첫 모니터링을 하고 울었다. 네가 살이 쪽 빠져서 나왔다. 얼굴이랑 몸이 빼빼 말라서 무대를 하는데 눈물이 나더라"고 말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보던 화사는 "원래 60kg 대였는데 45kg까지 뺐다. 두 달만에 감량한 것"이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마침내 두 사람은 가평 자라섬에 도착했다. 이에 최수정은 "갈 땐 따로가자"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가장 어려운 고비인 주차도 이어졌다. 최수정은 마침내 끝난 공포의 드라이브에 "빨리 파킹 버튼 누르라"고 말하며 환호했다.


이어 두 사람은 떡볶이와 연습생 시절을 떠올리며 만든 간장 국수를 선보였다. 두 사람은 직접 만든 요리들로 둘만의 만찬을 즐기며 즐거운 시간을 함께했다.


과거 회상도 계속됐다. 최수정은 "우리가 벌써 8~9년이 됐다. 예전엔 다 때려잡을 인상이었다"며 화사와의 첫 만남을 떠올렸다. 최수정에 대한 고마운 마음도 이어졌다. 화사는 "고시원에 살 때 너무 힘들었는데, 언니가 편의점에 가서 먹을 걸 다 사줬다. 누울 자리보다 먹을 게 더 많았는데 그게 너무 행복했다. 그런 순간마다 항상 언니가 있었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이날 화사는 절친 최수정과 함께 웃음과 감동을 모두 선사했다. 실수를 연발하며 운전할 때는 보는 이들을 조마조마하게 만드는 등 웃음을 안겼으며, 최수정과 연습생 시절을 떠올리는 모습에서는 두 사람의 깊은 우정과 함께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서로의 든든한 버팀목인 두 사람이 앞으로도 소중한 인연을 이어갈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


younwy@sportsseoul.com


사진 | MBC 방송화면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