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68801 0042019072053868801 02 0208002 6.0.9-release 4 YTN 0

태풍 '다나스' 세력 크게 약화...내륙에서 소멸할 듯

글자크기

■ 진행 : 이재윤 앵커

■ 출연 : 김진두 기자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다나스는 올해 첫 태풍입니다. 애초 우려와는 달리 남해에 진입한 뒤에 세력이 크게 약화했습니다. 전남 해안에 상륙을 하겠지만 내륙을 관통하지 못하고 소멸할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태풍은 약해도 태풍입니다. 경계는 유지해야 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취재기자와 함께 태풍 상황과 앞으로의 전망 알아보겠습니다. 기상팀의 김진두 기자 나와 있습니다.

안녕하십니까. 지금 현재 태풍 다나스의 위치 그리고 앞으로 경로는 어떻게 예상할 수 있을까요?

[기자]

우선 제주도 상황을 보시면 알겠지만 아직까지는 바람이 강하게 불고 있습니다. 비는 좀 약해진 상태인데요. 그렇다면 태풍의 중심이 제주도와 거의 수평한 상태의 위치까지 올라갔다라고 볼 수 있습니다. 화면으로 지금 태풍의 모습이 보이고 있는데요. 위성 영상으로 태풍의 중심으로 정확히 찾기는 좀 어려운 상태입니다. 그만큼 비구름이 강한 소용돌이 형태로 발달하지 못한 상태입니다.

하지만 서서히 많은 비구름들이 우리나라 쪽으로 이동하고 있는 상태에서 이 구름의 왼쪽편에 태풍의 중심이 있다고 보시면 되겠고요. 현재 제주도 서쪽 먼바다 쪽을 지나가고 있다 이렇게 생각을 하시면 되겠습니다. 현재 중심기압은 높은 상태여서 소형급의 약한 태풍의 위력을 유지하고 있고요. 그런데 가면 갈수록 조금씩 세력이 크게 약화되고 있는 상태입니다. 그리고 시속 19km, 굉장히 속도가 느려진 상태에서 전남 남해안을 향해서 북북동진을 하고 있습니다.

[앵커]

화면을 보면 태풍의 눈이 그렇게 뚜렷하게 나타나지는 않고 있어요.

[기자]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대만 부근을 지나면서부터 세력이 조금 강화되기는 했습니다마는 태풍의 눈을 찾기는 어려웠었고요. 우리나라로 진입하면서 구름은 그대로 유지가 됐습니다마는 눈은 여전히 찾기 어려운 상태. 소용돌이의 중심을 가정해서 현재 태풍의 눈을 찾고 있는 상황입니다.

[앵커]

그래서 그런가요. 태풍의 진로가 좀 바뀌었다고요?

[기자]

오늘 새벽 4시에 새로운 기상정보 태풍 정보가 나왔는데 태풍 진로가 크게 수정이 됐습니다. 물론 진로 자체가 크게 수정된 것은 아닙니다마는도 어제의 예보를 봤을 때는 남해안에 상륙한 뒤에 남부 내륙을 통과해서 포항 근처로 빠져나간다고 예상을 했는데, 이게 오늘 새벽 4시에 나온 예보입니다.

[앵커]

지금 화면에 보고 있는 것이 예상 경로라는 거죠?

[기자]

지금 제주도 서쪽 부근에서 중심이 느리게 이동하고 있는데 북북동진을 해서 정오 무렵에 전남 남해안에 상륙하는 것으로 되어 있고요. 그리고 전남 내륙에서 그러니까 남부 내륙을 관통하지 못하고 전남 내륙에서 오후 3시쯤 소멸하는 것으로, 그러니까 열대성 저기압으로 약화하는 것으로 기상청 예보가 수정됐습니다. 이렇게 예보가 수정된 건 그만큼 태풍이 우리나라로 올라오면서 세력이 급격히 약화됐다 이렇게 볼 수 있고요.

조금 전에 전해진 소식을 보면 기상청, 그 태풍센터 내부에서는 태풍의 위력이 너무 약하다, 그러니까 제주도 남쪽에는 이어도 무인기지가 있는데 거기에서 관측되는 바람이나 풍랑 정도로 봤을 때는 태풍이 굉장히 약화되고 있고 태풍에서 열대성 저기압으로 바뀌는 시간이 상륙하지 못하고 그전에 바뀔 가능성도 있다. 그러니까 오전 중에 태풍특보를 거둬들이고 대신 강풍이나 풍랑, 호우경보나 호우주의보 형태로 바꾸는 방안을 현재 검토하고 있다고 합니다.

[앵커]

저희가 지금 예상 경로를 통해서 봤습니다마는 애초에는 내륙 지방을 관통하는 것으로 예상을 했다가 소멸을 하는 것으로 지금 바뀌었어요. 그러면 앞으로 기상 악화에 따른 피해는 조금 덜해도 되지 않을까 싶은데요?

[기자]

그렇습니다. 아무래도 남부 내륙을 관통한다라는 것은 우리나라 남해안 지역이 굉장히 우리나라 태풍의 위험 반원 안에 들어간 형태가 되거든요. 그런데 관통하지 못하고 내륙에 상륙하자마자 소멸한다는 건 그만큼 세력이 약화된다는 것이기 때문에 애초 예상했던 피해보다는 훨씬 줄어들게 되는 겁니다.

이렇게 태풍이 급격히 약화된 이유가 있습니다. 타이완 부근을 지날 때는 그 주변의 해역 수온이 약 30도 정도로 굉장히 높았거든요. 그런데 우리나라 남해안, 그러니까 제주도 부근으로 올라오면서부터는 수온이 23~24도 정도로 급격히 약화됩니다. 태풍은 해상을 지나면서 고수온 지역을 지나면 세력이 강화되고 저수온 지역을 지나면 세력이 약화되는 특성이 있는데 저수온이 아니라 오히려 냉수대라고 부를 정도로 굉장히 차가운 바다 위를 지난 겁니다. 그렇기 때문에 세력이 급격히 약화돼서 상륙한 뒤에 소멸할 정도로 오히려 바다를 지나면서 소멸할 가능성까지도 내다보는 그런 상황으로 약화된 겁니다.

[앵커]

내륙에 상륙하면서 바로 소멸할 것으로 보이지만 그래도 태풍은 태풍인데 말이죠. 앞으로 주의해야 할 지역이 있을까요?

[기자]

구름 영상에서 보셨겠지만 많은 비구름들을 아직까지 포함하고 있고요. 그 많은 비구름들이 현재 어디에 주로 영향을 주고 있냐면 제주도와 남해안 지역입니다. 지금 특보 상황이 나오고 있는데요. 현재 부산과 경남 지역 같은 경우에는 지금 호우경보, 주의보가 내려져 있고요. 전라남도 지역에는 태풍경보가 내려져 있는 상태입니다. 제주도와 전남 그리고 부산과 경남 지역 같은 경우에는 비바람이 강하게 불고 있는 상태입니다.

태풍의 세력이 급격히 약화되더라도 비구름은 남아 있는 상태가 될 것으로 예상이 되고 있기 때문에 남해안과 제주 산간 지역으로는 앞으로 최고 250mm 그리고 남부 내륙으로는 최고 150mm 정도의 비가 더 내릴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경계를 늦추지는 말아야 될 것으로 보이고요. 특히 제주도 지역과 남해안 지역에는 바람도 초속 10~15mm 정도 순간 돌풍이 불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경계를 늦추지 말아야 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제주와 남해안 쪽에 비가 좀 내리고 또 태풍 피해도 있을 것으로 보이는데 시간으로 계산하면 오늘 한 몇 시까지 주의를 더 해야 될까요?

[기자]

가장 주의해야 될 시간이 오늘 오전입니다. 당초 예상으로는 오늘 낮부터 밤까지 주의해야 될 것으로 예상됐었는데 태풍 세력이 급격히 약화되고 또 현재 예상대로라면 오전 중에 굉장히 약화되면서 태풍특보를 거둬들일 가능성까지도 지금 예보가 됐기 때문에 그렇다면 오늘 오전 중에 이런 피해가 난다면 날 수 있기 때문에 가장 경계해야 될 시기는 오늘 오전이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앵커]

그렇군요. 지금까지 기상팀의 김진두 기자였습니다. 고맙습니다.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YTN 화제의 뉴스]
'집행유예' 석방된 황하나, 구치소 향해 숙이며 한 말
KBS, 日불매 보도에 한국당 로고 사용…공식 사과
日 대사관 앞 방화 후 숨진 70대, 사연 알고보니…
"비밀번호 적어두지 마세요" 택배업계에 요청
'후원금 유용 의혹' 야구부 감독 숨진 채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