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68785 0042019072053868785 04 0401001 6.0.18-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63570751000 1563572531000

트럼프, 한일갈등 첫 언급 "두 정상 원하면 관여...文대통령이 요청"

글자크기

[앵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한일 갈등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개입 요청이 있었다며, 두 정상이 원하면 관여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일본의 수출 규제로 촉발된 한일 갈등에 대해 처음으로 입장을 밝힌 겁니다.

워싱턴에서 김희준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트럼프 미 대통령은 한일 갈등을 무역 분쟁으로 규정하며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개입 요청이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美 대통령 : 문재인 대통령은 무역과 관련해 일본과 갈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일본은 한국이 원하는 걸 갖고 있다며, 제게 관여를 요청했습니다.]

자신은 이미 북한 문제 등 많은 일에 개입하고 있지만, 한일 두 정상이 원하면 양국 갈등에 관여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美 대통령 : 아마 두 정상 모두 원한다면 한일 간에 개입할 겁니다. 일이 아주 많아지기는 하겠지만요.]

문 대통령을 좋아하고 아베 총리는 특별한 사람이라며 두 정상에 대한 신뢰도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우선 두 정상이 해결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로 한일 갈등이 심화하는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공식 입장을 밝힌 것은 처음입니다.

한미일 협력이 중요한 만큼 사태 악화는 원치 않는다는 인식이 깔린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두 정상이 원하면'이란 전제를 단 만큼 얼마나 적극적인 역할에 나설지는 미지수입니다.

미국 정부는 그동안 한미일 3국 협력을 강조하며 한일 양국이 건설적으로 풀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왔습니다.

한편 다음 주,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한국과 일본을 연쇄 방문할 가능성이 있어 한일 갈등에 대한 조율이 주목됩니다.

워싱턴에서 YTN 김희준입니다.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YTN 화제의 뉴스]
'집행유예' 석방된 황하나, 구치소 향해 숙이며 한 말
KBS, 日불매 보도에 한국당 로고 사용…공식 사과
日 대사관 앞 방화 후 숨진 70대, 사연 알고보니…
"비밀번호 적어두지 마세요" 택배업계에 요청
'후원금 유용 의혹' 야구부 감독 숨진 채 발견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