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68484 0362019072053868484 03 0301001 6.0.10-RELEASE 36 한국일보 0 popular

저축은행 등 서민금융 틀어쥔 일본 자본에 촉각

글자크기
SBI 등 일본계 저축은행 4곳 국내 대출 잔액 11조원대 18.5%

대부업계는 6조원대 38% 차지… 1위 산와머니 3월부터 대출 중단
한국일보

일본계 저축은행ㆍ대부업체의 국내 대출 규모. 그래픽=박구원 기자


국내외 대형 금융사 중심의 은행ㆍ보험ㆍ금융투자업계 등과 달리, 저축은행과 대부업체를 위시한 이른바 ‘중소서민금융’ 시장에서는 일본계 자본의 비중이 최대 40%에 달한다. 만에 하나 일본의 경제보복이 금융권으로 확산될 경우에는 영세 자영업자와 저신용자 등 취약 계층이 먼저 타격을 받을 수 있는 셈이다. 금융당국은 “현실화될 가능성이 낮다”면서도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19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국내 79개 저축은행 가운데 ‘일본계 자본(대주주가 일본계)’으로 분류되는 곳은 SBIㆍOSBㆍJT친애ㆍJT저축은행이다. 이들 4개 업체의 총 대출 잔액 규모는 올해 3월 말 기준 11조493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국내 저축은행 대출 잔액(59조5,986억원)의 18.5%에 해당한다. 특히 SBI저축은행의 경우 대출 잔액이 6조3,728억원으로, 업계 1위다. JT친애(1조8,437억원)와 OSB(1조8,071억원)도 잔액 기준 8, 9위인 대형 저축은행이다.

대부업계에선 ‘일본계 자금 파워’가 한층 세다. 지난해 12월 기준 금융당국에 등록된 법인ㆍ개인 대부업자 수는 모두 8,310개인데, 금감원은 이중 19곳을 일본계 대부업체로 보고 있다. 그런데 업체 수로는 전체의 0.2%에 불과한 일본계 대부업체들이 내어준 대출 잔액은 6조6,755억원으로, 대부업 시장 전체 대출 잔액(17조3,487억원)의 38%를 차지하고 있다. 대부업계에서도 1위 업체는 일본계인 ‘산와머니’다.
한국일보

18일 서울겨레하나 회원들이 서울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 아베정권의 ‘배상거부, 경제보복, 주권침해’ 등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일본은 한국을 ‘화이트 리스트(백색 국가)’에서 제외하기로 하는 등 수출 규제로 시작한 경제보복이 타 분야로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금융권으로 갈등이 옮겨 붙어 중소서민금융 시장을 꽉 잡고 있는 일본계 금융사들이 국내 소비자에게 신규 대출이나 만기 연장(롤오버)을 거부하면 서민층이 고스란히 피해를 입을 수 있는 것이다. 산와머니는 지난 3월부터 현재까지 신규 대출을 취급하고 있지 않은데, 일각에선 “한일 관계가 대출 중단 장기화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다만 금융당국은 일본계 업체들이 일본 정부 정책의 영향을 받아 자금을 회수할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보고 있다. 특히 저축은행은 업계 전반의 수익률도 나쁘지 않은 터라 정치적인 이유로 굳이 손해를 감수할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대출을 중단하면 당장 매일매일 예대마진만큼의 수익을 포기해야 하는데, 영업을 접겠다는 의사가 아니고서야 실행이 어렵다”고 말했다. 대부업 시장은 과거와 달리 일본계 자본의 점유율이 지속 감소하고 있고, 국내 업체가 성장 중이라 피해가 적을 것으로 점쳐진다. 일본계 대부업체들이 대출을 줄이면 소비자들은 얼마든지 국내 업체로 대출상품을 갈아탈 수 있어 보복의 실효성이 없다는 것이다.

금융위원회는 재차 일본의 금융분야 보복 조치 가능성이 낮다고 강조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18일 언론 브리핑에서 “국내 금융시장은 일본에 대한 의존도가 크지 않고 외환보유액도 충분해 설령 일본이 제재를 가하더라도 효과는 제한적이라는 게 정부뿐만 아니라 시장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평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최 위원장은 “금융권과 함께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하며 사태를 주시하고 있다”며 “수출규제로 피해를 입은 산업계를 지원할 방안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일본 제품 수입을 국산품으로 대체하려는 기업에 자금을 지원해 설비 마련을 돕는 방식 등이 거론되고 있다.

장재진 기자 blanc@hankookilbo.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