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68427 0112019072053868427 01 0101001 6.0.9-release 11 머니투데이 0

트럼프 "文대통령이 한일갈등 개입 요청…양측 다 원하면 개입"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뉴욕=이상배 특파원] [(상보) 트럼프 "한일 스스로 해결할 수 있길 바란다"…볼턴 등 참모 수준의 관여 가능성은 열려 있어]

머니투데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일본의 수출규제로 격화된 한일갈등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개입을 요청받았다며 한일 양쪽 모두 원할 경우 개입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불거진 한일갈등에 대해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아폴로 11호의 달 착륙 50주년을 기념하는 백악관 행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국과 일본 간 무역갈등에 대해 언급한 뒤 "사실 한국의 대통령이 내게 관여해달라고 요청해왔다"고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구체적으로 어떤 요청을 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마도 (한일) 양쪽이 모두 원한다면 (개입)하게 될 것"(maybe if they would both want me to, I'll be)이라며 "만약 그들이 나를 필요로 한다면 나는 거기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나는 두 정상을 모두 좋아한다"며 "문 대통령을 좋아하고,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특별한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바라건대 그들이 스스로 해결할 수 있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한일갈등에 대한 개입 가능성을 시사했지만, '양쪽이 모두 원한다면'이란 단서를 달았다는 점에서 실제 개입할 것으로 예단하긴 어렵다. 일본이 미국의 개입을 거부할 경우 트럼프 대통령으로선 관여할 명분이 없다는 점에서다.

'그들이 스스로 해결할 수 있길 희망한다'는 언급 역시 당장은 개입을 자제하고 한일 양국의 자율적인 해결에 맡겨두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미 행정부는 일본의 수출규제 직후부터 한일갈등에 따른 한미일 3각 공조 약화에 대해 우려하면서도 당사자 간 해결이 우선이라며 한발 빼는 모습을 보여왔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는 "지금은 미국이 한일 관계에 개입할 때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나서지 않더라도 백악관 참모 또는 국무부 등이 대신 한일갈등 조정에 나설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다. 다음주 방한을 추진 중인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에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일본 NHK방송에 따르면 볼턴 보좌관은 일본을 거쳐 23일부터 1박2일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하는 방안을 협의 중이다.

뉴욕=이상배 특파원 ppark140@gmail.com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