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68150 0682019072053868150 05 0501001 6.0.9-release 68 동아일보 0

26일 유벤투스전 올스타 타가트 “호날두와 골 경쟁, 한국서 꿈을 이루다니”

글자크기

최근 3경기 4골, 11호 득점선두… 호주 대표팀에도 재승선 겹경사

동아일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경기하는 것이 제 버킷리스트 중 하나였습니다. 저를 올스타에 뽑아준 팬들에게 감사드립니다.”

호주 출신 수원 삼성 공격수 타가트(26·사진)는 16일 호날두가 이끄는 유벤투스와의 경기(26일)에 나설 K리그 올스타에 선정됐다. 그가 박주영(FC 서울), 이동국(전북)과 함께 올스타 공격수 3명 중 1명에 선정된 밑바탕에는 그가 보여준 눈부신 상승세가 있다. 최근 3경기 연속 골(4골)을 터뜨린 그는 총 11골로 득점 선두를 달리고 있다.

그는 “최근 경기에서 우리 팀이 선제골을 일찍 터뜨렸고 이로 인해 자신감을 얻으면서 우리가 준비했던 플레이, 공격적인 플레이가 나올 수 있었다”며 “팀 동료들의 움직임이 활발해지면서 나에게도 기회가 많이 찾아온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전반기 각 팀과의 경기를 모두 한 번씩 치러 보면서 K리그와 각 팀의 스타일에 어느 정도 적응했다”고 덧붙였다. 수원은 7일 제주와의 경기에서 2-0으로 이긴 뒤 인천(3-2), 상주(2-0)를 상대로 잇달아 승리하며 3연승을 달렸다. 7승8무6패(승점 29)로 6위.

전문가들은 타가트에 대해 이구동성으로 문전에서의 위치 선정과 골 처리 능력을 강점으로 꼽았다. 한준희 KBS 해설위원은 “한마디로 골문 근처에서의 민첩성이 좋다. 순간 움직임과 슛 정확성이 좋다”고 평가했다. 김대길 KBSN 해설위원은 “시즌 초 다소 부진했던 수원의 경기 능력이 최근 전반적으로 좋아지면서 타가트에게도 득점 기회가 더 많이 생겼다. 하지만 문전 처리 능력 및 위치 선정 등 타가트 자신의 개인 기량은 기복이 없었다. 항상 일정 수준의 능력을 보여왔다”고 말했다.

타가트의 골 퍼레이드는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 위원은 “수원의 다른 공격수 데얀이 부상 등으로 부진한 상태에서 타가트에게 더 많은 공격 기회가 올 것”이라고 말했다.

타가트는 올 시즌 K리그1에서의 활약이 눈에 띄어 호주 국가대표팀에도 재승선했다. 그는 “수원에서 잘했더니 대표팀 발탁이라는 보너스가 주어진 느낌”이라며 “매 경기 골을 넣을 수는 없겠지만 항상 일정 수준 이상의 플레이를 펼쳐야 좋은 선수라고 생각한다. 이 부분이 부족하다”며 더 성실한 플레이를 다짐했다.

이원홍 전문기자 bluesky@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