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67151 0722019071953867151 02 0201001 6.0.10-RELEASE 72 JTBC 0 popular

내년 '궤도선 발사' 사실상 불가능…더 멀어진 달탐사 꿈

글자크기


[앵커]

세계 여러 나라들이 달 탐사 경쟁을 벌이고 있고 우리나라도 10년전쯤 도전 계획을 처음으로 내놨습니다. 하지만 정권마다 계획이 바뀌는데다가 최근 기술적 문제를 놓고 정부와 연구진이 뚜렷한 방침을 정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렇다보니, 내년까지 달 주위를 도는 궤도선을 발사한다는 계획은 사실상 불가능해졌습니다.

강버들 기자입니다.

[기자]

달 탐사 계획을 처음 세운 것은 노무현 정부 때인 2007년입니다.

박근혜 정부에서 그 시점이 앞당겨졌습니다.

[박근혜/전 대통령 (대통령 후보 토론회 / 2012년 12월) : 저는 그것을(달 착륙선 발사) 2020년까지 앞당기려고 합니다. 2020년에 달에 태극기가 펄럭이게 될 것입니다.]

아직은 무리라는 반응이 나오면서 문재인 정부 들어 일정이 다시 조정됐습니다.

하지만 내년까지 궤도선을 발사하는 것도 사실상 불가능한 상태입니다.

상세 설계 전 단계인 기본 설계도 아직 확정짓지 못했습니다.

궤도선 무게가 변수입니다.

목표 무게는 550kg이었지만 기본 설계 결과 무게가 100kg 넘게 늘어난 것입니다.

연료량에 맞춰 임무 기간을 줄이거나 늘어난 무게만큼 연료를 더 실어야 하는데 비용과 계약 등 고려할 게 많습니다.

개발을 주관하는 항공우주연구원의 노조가 나서 '문제를 공개하고 논의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정부는 점검평가단의 의견을 받아 발사 일정을 미루는 방안을 내놓을 것으로 보입니다.

(화면제공 :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영상디자인 :신하림)

◆ 관련 리포트

'암스트롱 우주복' 복원 공개…곳곳 '달 착륙 50년' 기념행사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186/NB11853186.html

강버들, 유규열, 강한승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