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66803 0722019071953866803 02 0201001 6.0.10-RELEASE 72 JTBC 48542244 popular

일본대사관 '차량 분신' 70대 사망…"장인이 징용 피해자"

글자크기


[앵커]

오늘(19일) 새벽 서울 종로구에 있는 일본대사관 앞에서 한 승합차가 불에 탔습니다. 차를 몰고 온 70대 김모 씨가 라이터로 불을 붙였는데, 이 운전자는 끝내 숨졌습니다.

김지성 기자입니다.

[기자]

승합차 안이 새까맣게 탔습니다.

창문도 모두 깨졌습니다.

한 남성이 실려 나옵니다.

오늘 새벽 3시 20분쯤, 78살 김모 씨가 몰던 차량이 일본 대사관 앞에서 폭발했습니다.

폭발음이 들리기 전, 김씨가 차 안에서 라이터로 불을 붙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차 안에서는 부탄가스와 휘발유가 발견됐습니다.

불은 10여분 만에 꺼졌습니다.

김씨는 온몸에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9시간여 만에 숨졌습니다.

김씨는 지인에게 빌린 차량을 몰고 왔는데, 일본에 대한 반감으로 이 같은 일을 벌인다는 취지로 차주와 통화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유족들은 김씨의 장인이 일본 강제징용 피해자라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휴대전화를 복원하는 등 당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또 일본대사관 주변의 경비 인력을 늘렸습니다.

김지성, 최무룡, 김영석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