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66794 0722019071953866794 02 0201001 6.0.10-RELEASE 72 JTBC 0 popular

"서버 확대 비용 대겠다"…'노노재팬' 시민 지지 잇따라

글자크기


[앵커]

어느 것이 일본 제품인지 알려주고 대체상품까지 제안하는 '노노재팬' 사이트, 어제(18일) 저희 뉴스룸에서 사이트 운영자인 김병규 씨 인터뷰를 전해드리기도 했는데요. 어제만 100만명이 넘게 찾았고, 또 "서버를 확충하는데 드는 비용을 대겠다"는 지지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서효정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 하루 노노재팬을 찾은 사람은 130만명이 넘습니다.

오늘은 저녁 6시까지 74만명이 방문했습니다.

[김병규/'노노재팬' 개설자 (JTBC '뉴스룸' / 어제) : 일본의 혐한 단체들이 하는 행동들과 비교해보면 이 운동이 얼마나 이성적인 건지 더 잘 알 수 있을 것 같아요.]

"서버를 확충할 비용을 대겠다", "홈페이지 디자인을 해주고 싶다"는 응원이 이어졌습니다.

지금까지 새로 브랜드를 등록해달라고 들어온 요청은 모두 9만 여 건.

불매운동을 넘어 대체상품을 알리는 운동에 시민들이 힘을 모으고 있는 것입니다.

노노재팬 운영자는 자칫 잘못된 정보가 퍼질 수 있어, 요청을 일일이 검증하고 있습니다.

[김병규/'노노재팬' 개설자 : 자기가 일본 기술을 사용하고 있지만, 기술 사용료를 한 푼도 내지 않고 있어서 리스트에 올라 있으면 (한국 농가 등에) 피해가 갈 수 있다고 말씀하시더라고요. 빨리빨리 캐치해서 대처를 하고 있습니다.]

또 의도치 않게 소상공인이 피해를 입는 것을 막기 위해 오해를 받을 수 있는 제품을 따로 알리는 보완책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 관련 리포트

[인터뷰] '노노재팬' 운영자 김병규씨 "사이트 개설 계기는…"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334/NB11852334.html

서효정, 김준택, 오원석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