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65792 0512019071953865792 01 0103001 6.0.14-RELEASE 51 뉴스1 0 popular

달라진 것 없었던 靑 회동…한국당, 의총서 '강경 투쟁' 다짐

글자크기

'北목선 국조·정경두 장관 해임·본회의 일정' 논의

"황 대표 靑 회동 잘했다, 박수치는 분위기"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7.19/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 = 자유한국당이 임시국회 마지막 날인 19일 의원총회에서 북한 목선귀순 국정조사, 정경두 국방부 장관해임요구 등 문재인 정부와 여당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였다.

전날 청와대 회동에서 황교안 대표가 외교·안보라인 교체 소득주도성장 등 경제정책을 전환 등 여러 가지를 요구했지만, 대부분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오히려 문재인 대통령과의 대립각만 부각됐다.

아울러 이날 나경원 원내대표가 국정조사를 받거나 다음주 투 포인트 국회를 열면 추경안을 처리하겠다고 제안했지만, 민주당은 어떤 것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의총 직전 열렸던 국회의장 주재 회동에 대해 "국회의장이 다음주 월요일 추경안, 해임건의안을 표결하자고 제안했지만, 민주당이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며 "추경안도 일본 경제보복 추경 경우 액수도 확정하지 않고 오늘까지 하자고 한다. 국회를 무력화하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황교안 대표는 청와대 회동 당시 문 대통령에게 요구한 일곱 가지를 나열하며 설명한 후 "제가 느낀 건 아직도 우리당이 해야 할 일이 많다는 것과 초당적으로 협력을 한다지만 그게 잘 이뤄지겠냐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전날 청와대 회동이 만족스럽지 못했음을 내비친 발언이다.

실제로 전날 문 대통령과 황 대표는 서로의 입장차만 재확인했다. 황 대표는 외교·안보라인의 교체, 경제정책의 전환 등을 요구했지만, 문 대통령은 침묵했다. 반면 문 대통령이 10차례 넘게 추경 처리를 강조했지만, 황 대표는 "원내소관"이라는 입장만 되풀이했다.

황 대표와 문 대통령 간 대립각은 이미 예견된 것이라 큰 성과를 기대할 수 없었을 것이라는 관측이 많았다. 게다가 5당 대표 회동을 통해 황 대표가 고립될 수 있다는 우려가 실제로 나타났다는 주장도 나왔다.

이날 의원총회에서는 단 한 명의 의원도 회동 성과에 대해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의원총회에 참가한 3선 의원은 "황 대표의 모두발언을 제외하곤 전날 회동에 대한 언급이 거의 나오지 않았다"며 "대통령에게 요구한 7가지에 대해 의원들이 일부 수긍하면서 '수고했다'고 박수치는 분위기였다"고 말했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KBS 본관 앞에서 열린 자유한국당의 'KBS선거개입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다룬 뉴스에서 자당의 공식 로고인 횃불 이미지를 쓴 KBS 보도를 두고 "명백히 선거법 위반 소지가 있는 것"이라며 "공영방송 KBS가 입맛에 맞춰 총선에 개입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이라고 분개했다.2019.7.19/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의원들에 따르면 이날 의총에서는 Δ북한 목선 삼척항 입항 의혹 국정조사 요구 Δ정경두 국방부 장관해임요구안 제출·표결을 위한 본회의 일정 Δ총선용·선심성 예산을 삭감한 추경안 처리 등이 주요의제로 논의됐다.

아울러 KBS가 지난 18일 '뉴스9'에서 네티즌 사이에서 확산 중인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을 소개하면서 '안 뽑아요' 문구의 'ㅇ'자리에 한국당 로고를 사용한 이미지를 노출한 것에 대해 많은 의원들이 분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나 원내대표 등 한국당 의원들은 의원총회를 마친 직후 서울 여의도 KBS 본사 앞을 찾아가 선거개입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한 초선 의원은 "의총에서 원내 이슈, 본회의 일정 등에 이어 KBS 문제가 터진 상황과 현안에 대한 얘기가 나왔다"며 "사태의 심각성이 큰 만큼 KBS에 법적조치를 하는 등 끝까지 항의하기로 의원들이 의중을 모았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향후 정부·여당과 소득주도성장 정책 등 정부의 경제정책에 대해 입장 차를 좁히는 것을 힘들다고 보고 안보·외교정책, 경제정책에 있어 강경투쟁 노선을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초당적 대응과 관련해서도 황 대표는 "당내에 당장 일본 보복 대응팀 또는 특위를 가동하고자 한다"며 거리를 뒀다.

황 대표는 "(회동 당시) 탈원전이라는 잘못된 정책을 폐기해야 된다고 한 것에 대해서도 (문 대통령은) 탈원전 정책을 진행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는 듯한 취지로 얘기를 했다"며 "우리 대통령이 현장을 잘 알고 계시나 하는 걱정이 많이 들었다"고 말했다.
ideaed@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