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65420 0512019071953865420 04 0402001 6.0.10-RELEASE 51 뉴스1 0

日 교애니 방화범 41세 아오바 신지…한국계 가능성 낮아

글자크기

강도죄로 유죄 판결 받았던 정신질환자

뉴스1

지난 18일 방화로 불에 타버린 일본 교토애니메이션 건물.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일본 경찰이 60여명의 사상자를 낸 교토(京都)애니메이션(쿄애니) 방화사건의 용의자 신원을 19일 공개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교토부 경찰은 지난 18일 현장 인근에서 신병을 확보한 용의자는 41세 아오바 신지(青葉真司)로 사건 당시 휘발유로 건물에 불을 질렀다고 밝혔다. 아오바라는 성으로 미뤄 항간서 일고 있는 한국계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인다.

앞서 현지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SNS) 상에선 '체포된 용의자가 한국인이 아니냐'면서 혐한 감정을 자극하는 무분별한 억측이 나돌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추정된다.

같은 날 NHK는 '관계자'를 인용해 이 용의자가 정신질환을 앓고 있으며 7년 전엔 강도죄로 유죄 판결을 받아 실형을 살았던 전과자라고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경찰이 18일 사건 현장 인근에서 신병을 확보한 41세 남성 용의자는 현재 사이타마(埼玉)시의 아파트에서 거주하고 있으며, 지난 2012년엔 이바라키(茨城)현 반도(坂東)시의 한 편의점에서 현금을 훔쳐 달아난 혐의로 구속 기소돼 징역 3년6개월의 실형 판결을 받았었다"고 말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이 남성은 복역 후 출소자 보호시설에서 머물다 2~3년 전쯤 사이타마시로 이주해왔다. 관계자는 이 남성이 "현재 생활보호대상자이며 정신질환이 있어 방문간호를 받아왔다"고 설명했다.

사건은 지난 18일 오전 교토시 후시미(伏見)구 모모야마(桃山)정 소재 애니메니션 제작사 '교토애니메이션' 제1스튜디오에서 발생했다. 용의자 남성은 건물 1층에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지른 뒤 달아났다.

이번 방화에 따른 화재로 3층짜리 건물이 전소되면서 건물 내에 있던 직원 33명이 숨졌고, 용의자를 포함한 36명이 화상 등 중경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현지 경찰은 이번 방화사건과 관련해 약 100명 규모의 수사본부를 꾸렸다.
pasta@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