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61338 1082019071953861338 06 0602001 6.0.1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popular

'컬투쇼' 박현빈X변기수, 사연→상담까지…'웃음'과 '힐링' 다 잡았다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정아현 인턴기자] '두시탈출 컬투쇼' 박현빈과 변기수가 재치있는 입담을 자랑했다.

19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가수 박현빈과 개그맨 변기수가 '광주 특집'으로 스페셜 DJ로 출연해 함께 이야기를 나눴다.

박현빈은 등장과 동시에 '샤방샤방'을 완벽하게 열창해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이후 박현빈은 "결혼하고 나서 아들과 시간을 많이 보내고 있다"며 근황을 전했다.

이어 "아들이 저를 '오빠'라고 한다. 아내가 저한테 오빠라고 부르다보니 듣고 따라하는 것 같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김태균은 "제 아들은 저를 '엄마'라고 가끔 부른다. 그럴때는 당황하지 않고, 여자 목소리로 변조해서 대답해준다"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날 스페셜 DJ 박현빈과 변기수는 방청객들과 인터뷰를 이어갔다. 특히 한 방청객은 사내연애에 대한 고민을 털어놔 관심이 집중됐다. 그는 "여자친구와 함께 화학 회사에서 일을 하고 있다. 사실 저희는 사내 연애를 하고 있다. 비밀을 지키기 위해서 부장님에게 거짓말을 했는데 사실 저희 둘 예쁘게 사귀고 있다"고 했다. 이에 김태균은 "그래서 두 사람이 화학 반응이 일어났군요. 케미가 좋아요"라고 농담을 건네며 재치있는 입담을 자랑했다. 변기수도 "정말 달달하다. 이렇게 속 시원하게 밝히는 모습 정말 보기 좋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이혼 위기로 부부 상담을 요청한 방청객 부부도 눈길을 끌었다. 남편은 "상담을 받기 위해 회사에 말하고 반차내고 여기 왔다"며 "상담이 조금 필요한 것 같다"고 상담을 요청했다. 남편은 "아내와 사이가 엄청 안 좋은 건 아닌데 뭔가 서로에 대한 표현을 잘 안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김태균은 "이 부부에게 완벽한 선물은 '성격 분석 상담권'인 것 같다"며 상담권을 선물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에 변기수는 "저도 결혼 8년차인데 아내에게 기대고 싶을 때도 있고, 서로의 관계가 멀어졌다고 생각할 때도 있다"며 "하지만 지금 보니깐 두 분이 분위기가 나쁘지 않다. 서로를 이해하면서 사랑 표현도 자주 하셨으면 좋겠다"고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SBS 보이는 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