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60587 0022019071953860587 02 0208002 6.0.10-RELEASE 2 중앙일보 0 popular

[서소문사진관]도로에 떠다니는 어선, 남부는 '물 폭탄' 대비중

글자크기
중앙일보

제5호 태풍 '다나스'가 북상 중인 19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예래동 앞바다에 파도가 거세게 치고 있다. 다나스는 소형 태풍으로, 중심기압은 990hPa이고 최대 풍속은 초속 24m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북상하고 있다. 다나스는 19일 오전 9시 현재 중국 상하이 남동쪽 약 350㎞ 해상에서 시속 28㎞로 북진하고 있다고 기상청은 예보했다. 한국에는 19일 오후 제주도 남서쪽 해상을 통해 본격적으로 진입할 전망이다. 이에 제주도, 부산, 남해안 등을 중심으로 태풍 피해를 막기 위한 움직임이 분주한 모습이다.

중앙일보

19일 오후 제주시 한림읍 한림항에 어선들이 대피해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19일 오후 제주시 오라동에 있는 한천이 급류로 변해 흙탕물이 흐르고 있다. 한천은 비가 내리지 않을 때는 물이 거의 흐르지 않는 건천이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주도에는 19일 오후 남서쪽 해상에 진입한 뒤 20일 새벽 서쪽 해상을 지나갈 예정이다. 제주도 예상 강수량은 150∼300mm, 산지의 경우 700mm 이상의 폭우가 쏟아질 수 있다.

중앙일보

19일 오후 전북 부안군 가력항에서 선원들이 어선을 육지로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일 아침에는 전남 해안에 상륙할 예정이다. 태풍이 다가옴에 따라 여수에선 여객선 운항이 전면 중단됐고, 어선과 여객선들은 인근 항구로 피항하고 있다. 비는 20일까지 많은 양이 내릴 것으로 예상하며 기상청은 20일 오전을 기해 광주, 전남 모든 시·군, 흑산도, 홍도에 태풍 예비특보를 내렸다. 전라도의 예상 강수량은 50∼150mm이다.

중앙일보

19일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에서 해운대구 관광시설관리사업소 직원들이 중장비를 동원해 수상구조대 망루를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19일 오후 제5호 태풍 다나스가 북상하면서 높은 파도와 폭우가 내리자 부산 해운대구 송정해수욕장 백사장에 입수금지 안내판이 세워져 있다. 송봉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19일 오후 제5호 태풍 다나스가 북상하자 부산 해운대구 송정어촌계 소속 어민들이 중장비를 동원해 인근 호안도로변으로 선박을 옮기고 있다. 송봉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19일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한 전광판에 태풍을 주의하라는 문구가 나오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나스는 2014년 '나크리'처럼 남해안에 많을 비를 뿌릴 것으로 보인다. 20일 자정까지 남해안, 지리산 부근의 예상 강수량은 150∼300mm, 지역에 따라서는 시간당 50㎜ 이상의 강한 비로 강수량이 500mm를 넘을 것으로 기상청은 보고 있다.

부산해양경찰서는 제5호 태풍 다나스 북상에 따라 19일 오전 9시부로 연안안전사고 위험예보 '주의보' 단계를 발령했다. 어선과 여객선들이 안전한 곳으로 대피했고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 백사장의 시설물도 이동됐다.

중앙일보

태풍 다나스 기압계 모식도. [사진 기상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는 21일 새벽 서부 지방부터 그치기 시작해 이날 오전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멎을 전망이다. 강원 영동은 동풍의 영향으로 낮까지 비가 계속될 수 있다.

기상청은 "태풍은 우리나라에 상륙한 이후 빠르게 열대저압부로 약화할 가능성이 있다"며 "이동 속도가 다소 느려질 경우 강수 지속 시간이 길어져 강수량이 늘어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또 "남해안과 제주도 해안에는 물결이 최고 9m 이상 매우 높게 일면서 해안 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고 해안가 저지대는 해수 범람이 우려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김경록 기자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