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56085 0352019071953856085 03 0301001 6.0.19-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false false 1563506383000 1563509715000 popular

양파 생산량 역대 최대 기록…반갑지 않은 풍년 소식

글자크기
통계청 ‘보리, 마늘, 양파 생산량 조사 결과’ 발표

지난해 가격 폭락으로 재배 면적 17.6% 줄였지만,

따뜻한 기온과 풍부한 일조량에 생산량은 4.8%↑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양파 가격 폭락으로 농가의 시름이 깊은 가운데 올해 양파 생산량이 역대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반갑지 않은 풍년 소식인 셈이다. 통계청이 19일 발표한 ‘2019년 보리, 마늘, 양파 생산량 조사 결과’를 보면, 올해 양파 생산량은 지난해보다 4.8% 늘어난 159만4450t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은 매해 양파 수확기인 5월 중순~7월 상순 사이 전국 366개 표본 필지에서 생산량을 조사해 양파 생산량을 추정하는데, 올해는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1980년 이후 가장 많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해 양파 재배 면적이 크게 줄었음에도 생산량은 오히려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양파 재배 면적은 2만1777㏊(헥타르·1㏊=1만㎡)로 지난해보다 17.6%나 줄었다. 지난해 양파 가격이 연평균 819원(상품 1㎏ 기준)으로 전년 대비 33.6%나 감소했었기 때문이다.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통계청 관계자는 “월동기 기온이 적정해 생육이 좋았으며, 알이 굵어지는 시기에 기후 조건이 좋아 단위 면적당 생산량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말했다.

마늘 작황도 좋았다. 올해 마늘 생산량은 지난해보다 16.9% 증가한 38만7671t으로 집계됐다. 2013년 이후 6년 만에 가장 많았다. 마늘 재배 면적도 지난해보다 2.3% 줄었지만, 마찬가지로 기상 여건이 좋아 생산량은 오히려 늘었다.

노현웅 기자 goloke@hani.co.kr

◎ Weconomy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www.hani.co.kr/arti/economy
◎ Weconomy 페이스북 바로가기: https://www.facebook.com/econohani

[▶동영상 뉴스 ‘영상+’]
[▶한겨레 정기구독] [▶[생방송] 한겨레 라이브]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