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55595 0032019071953855595 03 0301001 6.0.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63505201000 1563512285000 popular

'반갑지 않은 풍년'…올해 양파 생산량 159만t 역대 최다

글자크기

마늘도 6년 만에 생산량 가장 많아…가격 폭락 직격탄

(세종=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올해 양파 생산량이 관련 통계 작성을 시작한 1980년 이후 가장 많았다.

작년보다 재배면적은 줄었지만, '역대급' 풍작에 따른 과잉공급으로 가격이 폭락한 것으로 분석된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삭발하는 농민들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한국농업경영인 합천창녕연합회가 지난 16일 오후 경남도청 앞에서 마늘·양파 가격 폭락에 대한 정부 대책을 촉구하는 집회를 한 뒤 삭발식을 하고 있다. home1223@yna.co.kr



19일 통계청이 발표한 '보리, 마늘, 양파 생산량 조사 결과'를 보면 올해 양파 생산량은 작년보다 4.8% 증가한 159만4천450t으로 조사됐다.

이러한 생산량은 1980년 관련 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래 가장 많은 수준이다.

올해 재배 면적은 2만1천777㏊(1㏊=1만㎡)로 작년보다 17.6% 감소했다.

정구현 통계청 농어업통계과장은 "작년 양파 가격 하락 영향으로 재배면적이 감소했음에도 월동기 적정 기온으로 생육이 좋았다"며 "알이 굵어지는 시기에도 적절한 강수량과 풍부한 일조량 등으로 생육이 원활했고, 병해충 발생도 적었다"고 설명했다.

마늘도 풍년이었다.

올해 마늘 생산량은 작년보다 16.9% 증가한 38만7천671t이었다. 2013년(41만2천250t) 이후 6년 만에 가장 많은 생산량이다.

올해 마늘 재배면적은 2만7천689㏊로 전년보다 2.3% 감소했다.

마늘 역시 작년 가격 하락에 따라 재배면적이 줄어들었지만, 양파와 같이 기상여건 호조로 생산량은 오히려 증가한 셈이다.

양파와 마늘은 공급과잉으로 시장 가격이 폭락했다.

이에 따라 관가와 기업 등에서 소비 촉진 운동을 벌이는 한편, 농가는 수출로 판로를 확대하는 등 돌파구를 찾고 있다.

연합뉴스

마늘 던지는 농민들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한국농업경영인 합천창녕연합회가 지난 16일 오후 경남도청 앞에서 마늘·양파 가격 폭락에 대한 정부 대책을 촉구하는 집회를 한 뒤 마늘을 집어던지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home1223@yna.co.kr



보리 역시 재배면적은 전년보다 줄었지만 생산량이 큰 폭으로 늘었다.

올해 보리 생산량은 전년보다 32.1% 증가한 20만3t이었다. 재배면적은 4만3천720㏊로 전년보다 7.4% 감소했다.

보리는 작년 10월 파종기에 비가 많이 오면서 재배 면적이 감소했지만, 생육 기간 기온이 적정했으며 이삭이 여무는 시기인 올해 5∼6월에 일조시간이 풍부해 생산량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2vs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