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55586 0232019071953855586 03 0301001 6.0.20-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63505200000 1563505213000 popular

공급과잉 양파 생산량, 10년만에 최고치

글자크기

10a당 생산량 7322㎏…마늘은 1400㎏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올해 양파 생산량이 지난해 보다 4.8% 증가한 159만4450t을 기록했다. 특히 생산효율성을 나타내는 10a당 생산량은 7322㎏을 기록, 2009년 이후 10년만에 가장 많았다.


통계청이 19일 발표한 '2019년 보리, 마늘, 양파 생산량조사 결과'에 따르면 양파 재배면적은 2만1777㏊로 지난해 보다 17.6% 줄었으나 생산량은 오히려 증가했다. 올해 10a당 생산량은 지난해보다 27.2% 늘었다.


통계청은 지난 겨울 온화한 날씨로 생육이 좋은데다 병해충 발생이 적은 결과라고 설명했다. 공급과잉인 양파 가격은 2017년 ㎏당 1234원(도매 기준)에서 지난해에는 819원으로 33.6% 떨어졌다.


양파와 마찬가지로 공급과잉인 마늘 역시 생산량이 지난해 보다 16.9% 늘어난 38만7671t을 기록했다. 재배면적은 2만7689㏊로 2.3% 감소했지만 기상여건이 호조를 보이면서 생산량이 증가했다. 10a당 생산량은 올해 1400㎏으로 전년대비 19.7% 늘었다. 이는 2014년 이후 최대치다.


보리도 재배면적 감소에도 불구하고 생산량이 전년대비 32.1% 증가했다.


주무부처인 농림축산식품부는 양파·마늘 생산량 증가와 관련해 "당초 농업관측에서 예상한 생산량 전망치보다 늘었다"면서 "농업관측과 통계의 불일치를 줄이기 위해 관측 기법을 개선하고 기관간 협업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세종=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