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51841 0092019071953851841 02 0201001 6.0.20-RELEASE 9 뉴시스 34514924 false true false false 1563498120000 1563498129000 popular

원추의 '오늘의 운세' 2019년 7월20일 토요일 (음력 6월18일 무오)

글자크기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원추의 '오늘의 운세' 2019년 7월20일 토요일 (음력 6월18일 무오)

▶쥐띠

주어진 몫은 스스로 챙겨라. 자칫 남에게 빼앗기기 쉽다. 타인을 무시하지 말고 존경심을 가져라. 오늘은 특히 언행 조심. 마음에만 품고 있지 말고 대화로 풀어야 한다. 2, 7, 11월생 확장해도 좋다. 단 너무 큰 욕심은 부리지 말 것.

▶소띠

총명한 지혜로 업자와 교제함이 좋은 날. 받으려고만 말고 갚을 줄도 알아야 할 때. 함께 사는 사람 건강이 나쁘게 될 염려 있다. 자식은 효자지만 뒷바라지 못하는 격. 과감히 투자하라. 잘되어 가던 일을 망칠우려 있으니 남에 말을 믿지 않는 것이 좋을 듯.

▶범띠

기회를 놓치지 말고 아래 사람들에게 화내지 말며 칭찬을 아끼지 말 것. 돈은 사장이 버는 것이 아니라 직원들이 벌어주는 이치를 알라. 4, 8, 10월생 갈등이 심화될 조짐. 계획을 치밀하게 설정해 놓고 시작하는 것이 현명한 방법. 포부만으로는 대업을 이룰 수 없다.

▶토끼띠

몸에 흉터가 있다고 목욕탕에 못 가지는 않는다. 내 사업체건 남의 것이든 흉은 있게 마련. 사고파는 건 기정사실이다. 그러나 기간 내에 시비가 생길 듯하니 조심할 것. 용, 범, 개띠에게 지나친 신경은 삼가라. 7, 8, 9월생 파란색으로 단장.

▶용띠

동남쪽에 이력서가 있으면 통지가 온다. 갈증으로 급하게 마시면 물로도 체할 수 있다. 받고자 하는 것 곧 받게 될 듯. 욕심 부리면 손해다. 의류, 지물업은 길하다. 침착한 성격은 찬사를 받을만 하지만 오늘은 낙천적인 성향을 조심해야겠다.

▶뱀띠

심신이 피곤하니 집안일에 지나친 신경은 쓰지 말 것. 쓸데없는 낭비라고 생각 말고 귀가할 때 선물을 아끼지 마라. 마음이 한층 편할 것이다. 증권에 손대면 이번에는 승산이 크다. 잘 되어 가던 일을 망칠 우려가 있겠으니 남의 말을 믿지 않는 것이 좋을 듯.

▶말띠

분수를 지키고 오만하지 말 것. 인내하며 열심히 씨를 뿌리면 곧 결실 있다. 친지와 우애를 돈독히 함이 가정을 화목으로 이끄는 길이 된다. 사랑에서도 꽃을 피울 수 있는 결과를 가져올 듯. ㄱ, ㅈ, ㅂ성씨는 명예가 중요함을 알라.

▶양띠

꽃병에 물을 갈아 주는 마음씨로 사업 추진의 에너지를 얻어라. 뛰어난 구상력으로 실력 발휘를 하라. 금전운이 빛난다. 애정에는 노력이 필요하다. 남의 자존심도 지켜줄 줄 알아야 한다. 스스로를 되돌아 보라.

▶원숭이띠

욕심을 너무 부리지 말 것. 타인에게 베풀라. 하나 주면 셋 넷을 얻는다. 검정색은 행운. 어릴 때부터 사귄 사람을 너무 믿지 마라. 믿는 것에도 한도가 있다. 2, 5, 8월생 마음의 문 닫아라. 범, 돼지띠 신경 쓰인다. 눈치싸움 필요함.

▶닭띠

길 떠나는 것을 삼가라. 거처를 가족에게 알리고 경적 소리를 듣고 길을 걷는 것이 좋을 듯. 특히 당신이 여자라면 주의할 것이 많다. 친절 속에 야심이 있다. 외롭다고 함부로 대하면 손해. 용, 양, 토끼띠는 처음은 좋으나 끝에 가서 이익만 노린다.

▶개띠

어둠이 있으면 빛도 있는 법. 지난 일에 낙심 말고 지나친 투기는 삼가되 건축, 금융계에 투자하면 재미를 보겠다. 힘을 내어 멋지게 추진하면 된다. 서, 남간에서 온기가 불어온다. 생각한 것이 뜻대로 되었다고 해서 자기가 최고라는 자만심은 절대 금물.

▶돼지띠

경쟁자가 많다고 짜증내지 말고 자신감을 갖고 추진하라. 생각만으로는 배가 부르지 않는다. 부부가 함께 있으면 충돌하겠으니 잠시 떨어질 필요가 있다. 사업 구상은 길. 닭, 말, 원숭이띠와 화합하라. 4, 6, 12월생 애정에 울면서 자녀 걱정.

구삼원 원장 02-959-8493, 010-5584-9393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