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50918 0362019071953850918 04 0401001 6.0.9-release 36 한국일보 0

속 타는 미 국무부 “한일 군사정보협정 지지”

글자크기
한국일보

미국 워싱턴에 있는 미 국무부 청사 전경.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국무부가 다음달 종료되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의 연장을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9일 보도했다. GSOMIA는 만료 90일 전 한쪽이 파기 의사를 밝히지 않는 한 1년씩 자동 연장되는데, 다음 연장 여부 결정 시한은 8월 23일이다.

VOA에 따르면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이 매체의 이메일 질의에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은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고,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며 검증 가능한 비핵화(FFVD)’를 달성하기 위한 공동 노력에 있어서 중요한 수단”이라고 답하면서 이같이 언급했다. 그리고는 “(GSOMIA는) 북한 비핵화에 대응하는 양국(한일) 국방 관계의 성숙도를 보여줄 뿐만 아니라, 한미일 3국 간 조정 능력 개선에도 기여한다”고 평가했다. 이어 “한국과 일본 양자 또는 미국을 포함해 3자는 동북아시아의 안보ㆍ번영을 위해 협력 중”이라며 “공동 위협에 대응하는 정보 공유 능력은 이 같은 협력에서 중요한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18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청와대 회동에 참석해 GSOMIA 문제와 관련해 “지금은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갖고 있지만, 상황에 따라 재검토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김정우 기자 wookim@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