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50287 0242019071953850287 01 0101001 6.0.15-RELEASE 24 이데일리 0 popular

日후지TV "文대통령 해임이 답" 막말… 조국 "선을 넘었다"

글자크기
이데일리

(사진=MBC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일본 후지TV 논설위원이 문재인 대통령 탄핵이 해법이라고 주장해 논란이다.

민영방송국 후지TV의 히라이 후미오 논설위원은 지난 17일 유튜브 채널에 히라이 위원의 논평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히라이는 일본 수출규제 사태와 관련해 “한국 재계 인사한테서 ‘이제 문재인 대통령은 그만둘 수밖에 없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국은 강제징용 판결을 번복할 수도 없고, 레이더 조사 문제를 인정할 수도 없고, 위안부 재단은 해산했다”며, “일본에 내놓을 것이 아무 것도 없다. 있다면 문재인 대통령을 해임하는 것 정도”라고 주장했다. 히라이는 “‘문재인을 자른다’, 무너지고 있는 지금 일한 관계를 구할 방법은 그것밖에 없다”는 말도 덧붙인다.

방송국 논설위원이 이웃 국가 정상 하야를 주장하는 해괴한 논평을 내놓은 것이다.

후지TV는 극우 성향 산케이신문 계열의 방송국으로, 최근 일본에서는 수출 규제 사태와 관련해 이같은 막말성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 산케이신문은 지난 15일에는 ”한국이 미국에 울며 매달리고 있다“는 조롱성 사설을 게재하기도 했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국내 매체를 통해 이같은 내용이 알려지자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관련기사를 링크한 뒤 “선을 넘었다”는 비판을 남기기도 했다.

후지TV는 논란이 이어지자 유튜브 채널에서 해당 영상을 내렸다.

이데일리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