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48370 0562019071953848370 05 0506001 6.0.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63490500000 1563490516000

'폭탄 선언' 이강인, "발렌시아 떠나고 싶다"

글자크기
세계일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골든볼을 차지한 이강인(18)이 소속팀인 발렌시아(스페인)를 떠나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는 스페인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스페인 발렌시아 지역지 '수페르데포르테'는 18일(한국시간) '이강인이 발렌시아에 이적을 요청했다'라는 제하의 기사를 통해 "이강인이 발렌시아의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폭탄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발렌시아는 이강인을 미래의 주요 선수로 생각하고 8천만 유로의 바이아웃(최소 이적료 조항)을 걸면서 다른 팀에 이적시키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라며 "하지만 이강인은 자신에게 들어온 다른 팀들의 이적 제안을 발렌시아가 받아들이기를 원하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이강인은 1군에 올라온 이후 출전 시간을 제대로 얻지 못했다.

발렌시아를 이끄는 마르셀리노 가르시아 토랄 감독의 구상에는 포함되지 못해서다.

이런 가운데 이강인이 올해 FIFA U-20 월드컵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에게 주는 골든볼을 수상하자 다른 구단들의 관심이 쏟아졌다.

발렌시아는 이강인에 대해 '이적 불가' 원칙을 고수 하고 있다. 결국 이강인 측은 구단에 공식적으로 이적을 요구하게 됐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